• 구름많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4.5℃
  • 흐림대전 6.3℃
  • 구름많음대구 6.4℃
  • 구름조금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8.7℃
  • 맑음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4.4℃
  • 흐림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7.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대정원의 주인으로 산다는건


눈부시리만큼 새하얀 꽃들이 봄철 눈꽃을 형성하는 ‘벚꽃 길’과 줄지어 있는 아름드리 ‘메타세쿼이아 길’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영상을 담을 수 있는 곳, 곳곳에 심겨있는 형형색색의 꽃들과 조각상들이 보행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곳, 넓은 수관의 느티나무가 제공하는 시원한 녹음 아래서 담소를 나누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노오란 은행잎과 울긋불긋 단풍잎이 가을을 알려주는 곳.

이처럼 아름답게 묘사된 이곳은 옴스테드(Frederick Law Olmsted)가 맨해튼에 조성해놓은 걸작 센트럴파크(Central Park)도, 르노트르(Andre Le Notre)가 루이14세를 위해 만든 바로크양식의 대표작인 베이름을 르사유(Versailles) 정원도 아닌 바로 우리 계명대학교의 교정이다.

본인이 교수로 부임하며 계명인이 된지도 어느덧 15년의 세월이 흘렀는데, 조경을 전공한 본인에게 이 교정은 모든 곳이 훌륭한 사색공간을 제공해주는 쉼터이자 연구실이며, 학생들에게 실사를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교보재 역할을 한다. 또한 본인을 만나기 위해 본교를 찾은 많은 지인들은 한 결 같이 우리 교정에 대한 부러움을 나타냈고, 본인은 그때마다 망설임 없이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며 교정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을 정도로 본인이 계명인이 된 걸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이 교정이다.

실로 우리 대학의 옥외환경은 ‘자연 속의 캠퍼스’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대정원과 같이 꾸며져 있으며, 이 아름다운 정원의 주인은 두 말할 나위 없이 우리 계명인이다.

하지만 일부 계명인들이 보여주는 행태-아름다운 꽃밭 사이에 버려지는 쓰레기와 담배꽁초, 보행로에 무분별하게 뱉는 가래와 침, 거친 사용으로 파손되는 시설물, 정해진 보행로를 이용하지 않아 생기는 동선파괴 등-는 과연 우리가 주인의 자격이 충분한지에 대한 의문을 품게 할 때가 있다.

본인은 후학을 양성하며 지식의 전달과 함께 예의와 염치를 겸비한 인간성을 부단히 강조해왔다.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아름다운 정원을 가진 우리 계명인에게 선행되어야 할 것은 대정원을 향유하는 특권의식이 아니라 예의와 염치를 기반으로 한 주인의식이 아닐까 생각한다.

베르사유 정원의 명성이 높았던 건 그것이 가진 극한의 아름다움이 아니라 정원을 극진히도 아끼고 사랑했던 루이14세의 애착심 때문이 아니었을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