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흐림강릉 10.4℃
  • 맑음서울 7.8℃
  • 구름많음대전 6.6℃
  • 흐림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3.9℃
  • 맑음강화 2.9℃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3.6℃
  • 구름많음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6℃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학생들은 장래 진로와 취업에 많은 고민을 한다. 꿈과 희망을 실천하고 본인의 존재와 정체성을 확인하며 삶의 소중한 터전이며 보람이 직장과 직업이다. 취업과정을 지켜보면서 그동안 성공적으로 취업한 제자들을 통하여 몇 가지 공통점을 알 수 있다.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구분한다면, 해야 할 것은 취업에 대한 신념, 꾸준한 관련 정보수집과 노력, 교수님과 선후배와 교류, 다양한 교내외 활동과 경험, 좋은 습관, 자신감과 도전정신, 취업전략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지 말아야 할 것은 게으름과 노력 부족, 성급한 포기, 지나친 만족과 자만심, 정보부재를 초래할 수 있는 나 홀로 준비, 지원할까 말까 망설임, 실전 면접연습과 경험 부족이다.

면접이 중요한데 사전에 준비해야 할 사항은 영어로 자기소개, 지원동기, 하고 싶은 이야기이다. 또한 집단면접에서 면접관의 질문과 타인 면접자의 의견을 경청해야 한다. 답변은 앞뒤 없는 답변보다 솔직하고 간결하게 결론부터 먼저 이야기한 후 설명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가고 싶은 회사에 지원하기 위해 사전에 다른 회사면접 경험도 필요하다.

대학 재학 시기는 뭐든지 할 수 있는 인생의 황금기이다. 모르고 부족한 것은 배우면 된다. 하지만 게으르고 나태하면 아무것도 이룰 수가 없다. 학업, 스터디 활동, 봉사활동, 좋은 교우관계로 열심히 매진한다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비슷한 성적으로 학과에 입학하여 4년을 열심히 준비하는 학생들의 결과는 차이가 있고 하면 된다. 일례로 토익 400여점에서 졸업 전 955점까지 올리는 제자를 볼 때 그 노력에 대견함을 느낀다. 자신이 도전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환 학생제도, 해외 봉사활동과 인턴, 각종 스터디 활동, 장학제도 등 학교에서 제공하는 많은 혜택들을 알려고 노력하고 착실히 준비하는 학생들이 있다.

고민 많은 젊은 철학자가 오늘의 대학생들이다. 연봉 너무 따지지 말고 자기만족과 경험, 장래성을 보고 준비하라고 권하고 싶다. 취업해서도 어려운 시절 생각해서 초심을 잃지 말고,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좋은 사람과 교류하며 바르게 사는 것이 좋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소중한 경험으로 삼고, 하면 된다는 신념과 노력이 필요하다.

젊은 철학자에게 君子自强不息(군자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고), 有志者事竟成(바른 뜻을 가진 이는 그 뜻을 이루고), 盡人事待天命(매사 최선을 다한 후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을 조언하고 싶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