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2℃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3.7℃
  • 박무대구 -2.1℃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3℃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디자인 경영


지금은 디자인 시대이다. 디자인이 경쟁력을 제고시키는 매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디자인을 잘 하려면 디자인 자체를 잘 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디자인을 경영하는 ‘디자인 경영’을 잘 해야 한다. 낚시를 잘 하려면 낚시 자체 보다는 낚시하는 방법을 터득하여야하는 이치와 같다.

그리하여 최근 잘나가는 기업들은 앞 다퉈 디자인 경영을 도입하고 있다. 애플의 경우를 보자.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천신만고 끝 1990년대 후반 복귀했을 때 애플은 파산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었다. 그런 애플을, 잡스는 디자인 경영으로 일거에 다시 컴퓨터산업의 총아로 키우고 있다. “디자인은 제품의 본질적인 영혼이다”라는 신념으로 잡스는 10여년 세계적인 끊임없이 베스트셀러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정의선 현대기아차 그룹 부회장은 기아차 사장 시절부터 지지부진한 실적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 디자인경영을 추진했다. 독특하게 디자인된 로고를 앞세워 회사 내에 디자인 마인드를 확산시키고,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를 디자인 부사장으로 전격 영입했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관료화되어있던 디자인센터의 조직분위기를 혁신하고, 직선의 아름다움을 앞세워 기아차의 정체성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 같은 노력은 곧바로 실적으로 이어져 주가가 2003년에 비해 무려 3배 이상 뛰어올랐다.

상기 사례들이 암시하듯, 디자인 경영이 성공하려면 사람, 조직 및 시스템이 잘 작동되어야 한다. 사람의 경우, 애플의 스티브 잡스와 조나단 아이브 및 기아차의 정의선과 피터 슈라이어가 그러하였듯이 경영전문가 CEO와 디자인 전문가 CDO의 유기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조직의 경우, 회사 내부에 디자인을 전담하는 부서를 갖추어야 한다. 시스템은 디자인 경영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는 데 필요한 갖가지 원칙, 방법 및 제도 등을 갖추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디자인 경영은 이 세 가지 요소들이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경영활동이다.

학창생활이나 인생도 어떻게 디자인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사뭇 달라질 것이다. 디자인 경영이 기업성공의 필수요소이듯, 여러분의 학창생활이나 우리 인생의 성공을 위해서도 ‘디자인 경영’이 필수적이 아닐까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