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8℃
  • 흐림강릉 5.2℃
  • 흐림서울 7.6℃
  • 흐림대전 8.1℃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1℃
  • 흐림광주 9.4℃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8.2℃
  • 제주 9.5℃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나의 건강 챙기기

건강은 건강하지 못할 때 필요성을 느끼게 된다. 마치 공기가 중요한 줄 모르다가 산소가 희박한 곳에서 고통을 받을 때에야 비로소 그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처럼.

나이가 들면서 건강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절실한 것 같다. 대학교 때에는 165cm 키에 52kg으로 암벽등반을 하는 데도 별 어려움이 없었다. 졸업 후 인턴 생활, 군대 생활, 레지던트 생활을 하면서 체중이 75kg까지 증가했다.
기어이 소백산으로 산행을 갔다가 하산하면서 양쪽 무릎을 다친 후 체중 감량을 결심했다. 밥의 양을 반으로 줄이고 간식을 자제하고 집 앞의 학교 운동장을 뛰면서 3개월 만에 10kg을 줄였다. 몸은 가벼워졌으나 힘이 없었고 술자리에서는 이전의 음주량 이하에서도 만취하게 됐다. 주위에서는 살이 빠져 주름진 얼굴을 보고 몹쓸 병이라도 걸린 사람인 것처럼 동정하는 눈빛을 보내기도 해 기분이 언짢은 적도 있었다.

살자고 먹지만 즐겁게 먹어야 생활에 생기가 날텐데 하는 생각에 먹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먹었다. 몇 개월 지나 체중은 원상회복되고 활기가 넘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과체중으로 몸놀림이 둔해지고 무릎 관절 통증으로 운동을 하기 아주 불편하게 됐다. 다시 체중 줄이기에 들어갔다. 이번에는 장기 계획으로 먹는 양은 약간 줄이고, 매주 등산을 했다. 등산을 정기적으로 하다보니 주말에 산에 가지 않으면 한주일 내내 몸이 뻐근하고 처지는 느낌이 들 정도가 됐다. 거기다 요가를 접할 기회가 생겨 아침 저녁 1시간 정도 연습을 해 이마와 턱을 바닥에 댈 수 있을 정도로 몸이 유연해졌다. 체중도 15kg 정도 줄어 가벼운 몸으로 암벽등반도 할 수 있게 됐다.

살아가면서 건강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말을 하지만 막상 자기 건강은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건강을 내 일상생활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꾸준히 관리하는 생활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