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베이징 올림픽과 행복

행복이란 꼭 유명한 철학자인 버틀런드 러쎌이 정의내리는 그런 것만은 아닐 것이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모든 사람들은 삶의 여정을 걸어가면서 크고 작은 행복을 추구하고 느끼며 간직한다. 흔히들 하는 말로 행복은 돈과 명예와 권력에 비례한다고들 하는데 과연 현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 그래서 한 번 물어보고 싶다.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그렇다.

이 질문에서 알 수 있듯이 행복은 미래형이 아닌 현재형이다. 지금 어떠한가에 따라 행복을 느낄 수 있다면 어쩌면 행복은 우리의 두뇌가 움직이거나 일으키는 그 무엇이 아닐까? 오히려 행복이라는 감정을 움직이거나 일으키는 본질은 분명히 우리의 두뇌일 것이라고 생각된다.

뜨겁기만 했던 지난여름의 베이징 올림픽에서 수영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따 국민을 열광시켰던 박태환 선수가 생각난다. 그가 1초 아니 100분의 1초를 다투는 치열한 경쟁을 통해서 얻은 금메달로 행복해하는 모습에 우리 모두는 그 순간 같이 행복했었으리라.

행복이란 상대적인 감정 혹은 상태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부자들이 물질적으로 가난한 사람보다 행복하다고 생각하며 미남미녀가 그렇지 못한 보통의 젊은 남녀보다 더 행복해 보인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TV나 스크린 속의 사람들이 보고 듣고 느끼는 감정을 통하여 함께 행복해하기도 한다. 이를 대리만족이라고도 하는 데, 앞서 말한 박태환 선수의 금메달 획득에서처럼 지난여름 우리 모두는 베이징 올림픽 경기를 시청하면서 우리 선수들이 따낸 메달에 행복해 했다. 야구 결승전을 보면서 우리는 선수들이 느끼는 순간적인 불안감과 금메달 획득 후의 행복감을 마치 경기에 임했던 선수들처럼 느낄 수 있었다.

간단한 예로써 이런 경우를 살펴본다면 앞서 말한 부자면 행복하다는 말과는 달리 인간의 행복은 꼭 경제적 요소에 지배되는 아니라는 말에 동의할 수 있다. 결국 행복은 마음의 상태이다. 그 상태는 두뇌와 연관된 마음에 존재한다. 마음 안에 존재하는 느낌인 것이다. 그러니 젊은이들이여 오늘 행복하게 보냅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