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가을의 단상

URL복사
곱게 물든 단풍이 물 위를 떠다니는 아름다운 가을. 산 깊은 맑은 물에 가을 하늘 맑은 빛깔로 그리움 담아 누군가에게 다가가고 싶은 계절이다. 햇살 밝은 하늘은 더 없이 맑고 학교 교정은 아름다운 홍엽으로 물들어 나뭇가지 끝에 달린 황금빛 모과와 가을의 향연을 벌이고 있어 이곳에 있음이 행복임을 깨닫는다.

본관 오르는 길에 황금빛 열매를 가득 품고 있는 오래된 탱자나무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지나는 길에 빛깔과 향기, 그리고 그 자태를 열심히 즐겼었다.
그런데 주말이 지난 월요일 탱자나무는 모든 것이 나만의 것이어야 한다고 믿는 이기적인 사람에 의해 밑둥치 부분이 긁힌 채 열매를 다 잃어버리고 외롭게 서 있었다. 풍성함으로 푸르른 가을을 머리에 이고 당당한 자태를 뽐내던 나무였기에 그 나무가 받았을 고통은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가을이 깊어갈수록 외로움이 깊어가는 건 우리가 가진 욕심이 끝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나 하나만의 사랑이 갖는 외로움과 고독 때문에 가을이 깊어갈수록 우리 마음이 공허해진다면 이제부터는 함께 나누는 사랑으로 가을의 풍요함을 마음속에 갈무리하고 싶은 마음 가득하다.
쪽빛 하늘 끝에 달린 붉고 붉은 감들이 주는 가을 정취를 깊도록 즐기고 볼을 스치는 새벽 찬 공기로 지친 마음을 다시 갈무리해야겠다. 그리하여 나를 잊고 너를 잊으며 우리를 생각하는 마음을 가을 빛깔로 가득 빚어서 늦서리 속에 익어가는 황금빛 잔치를 겨울이 찾아올 때까지 마냥 즐기고 싶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