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8℃
  • 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0.6℃
  • 흐림울산 3.1℃
  • 맑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7.7℃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0.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6℃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주팔자와 통계

사주팔자(四柱八字)의 사주는 태어난 년, 월, 일, 시고 팔자는 사주를 나타내는 두 개의 글자다. 예를 들어, ‘갑자년 무진월 임신일 갑인시’에 태어난 경우, ‘갑자, 무진, 임신, 갑인’의 여덟 글자가 그 개인의 팔자(八字)가 된다. 물론 ‘팔자’는 개인의 운수를 뜻하는 단어가 된 지 오래다. 이러한 사주팔자는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통계적 관점에서 사주팔자는 데이터의 축적에 의해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 축적은 그 당시까지의 역사 속의 유명한 인물들(왕, 장군, 학자, 충신, 역적 등)의 성격, 업적 등을 출생 연도 등으로 간단히 분류해 봄으로써 시작되었을 것이다.

사주 학자들은 출생 연도별 인물들의 성격, 업적 등에 약간의 차이 혹은 특성을 찾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이를 법칙화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연도별 분류 60, 월별 분류 12, 일별 분류 30, 일별 분류 12 등이 완성되었을 것이며 이를 통해 60123012=2,592,000 개의 운수에 관한 예측이 가능해졌을 것이다. 다시 말하여 사주팔자를 통한 개인의 운수에 대한 예측은 기본적으로 개인 운수의 특성분류가 가능한 4개의 변수(사주)의 조합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제 두 가지 의문점이 떠오른다. 모든 사람이 2,592,000개의 운수중 하나에 속한다면, 동일한 사주를 갖는 개인들의 운수는 과연 동일할까? 동일한 사주를 갖는 개인들이라도 그들의 개인별 운수는 동일하지 않다.

이는 오차라는 개념을 통해 설명가능한데 오차란 아무리 정확한 모형을 사용한다고 하더러도 각 데이터를 완전히 설명할 수 없다고 가정하는데 필요한 개념이다. 다음은 사주팔자의 정확도에 대한 의문인데, 본인의 사주팔자를 알게 된 개인들이 사주팔자에 따라 인생을 살아가고자 노력한 결과, 사주팔자가 일정 수준의 정확도를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만일 본인의 사주팔자가 부정적이라는 사실을 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답은 “개인별 오차가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긍정적 삶을 살도록 노력하라”이다. 그러면 여러분의 삶은 긍정적으로 진행될 것이다.

사주팔자를 통계학 관점에서 얻는 교훈은 운명론이 아니라 “모든 것이 내 마음에 의해 이루어 진다.”라는 원효대사의 말씀인 듯하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