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1.1℃
  • 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5.0℃
  • 대구 22.3℃
  • 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6.9℃
  • 천둥번개부산 21.7℃
  • 흐림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6.6℃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2012 대학생영상공모’대회 수상한 한무진(언론영상학·3) 씨

“장애 구분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barrier free를 주제로”


최근 TBC대구방송에서 주최한 ‘2012 대학생영상공모’대회에서 수상한 한무진(언론영상학·3) 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 2012 대학생 영상공모 대회 소개
작년을 첫 시작으로 제1회 TBC대학생영상제가 시작 되었습니다. 이번에 2회격인 TBC대학생 영상제에 참가하게 된 계기는 팀원들과 열심히 만든 영상물이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고 방치되어 있어서 결과물을 기대하지는 않고 장애의 편견을 조금이라도 줄여 보자라는 동기로 참가 하게 되었습니다.

▶ 작품 제목인 ‘Barrier-free 장벽을 넘어’ 란?
barrier free는 원래 1974년 국제연합 장애인생활환경전문가회의에서 ‘장벽 없는 건축 설계(barrier free design)’에 관한 보고서가 나오면서 건축학 분야에서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선진국을 중심으로 휠체어를 탄 고령자나 장애인들도 일반인과 다름없이 편하게 살 수 있게 하자는 뜻에서 주택이나 공공시설을 지을 때 문턱을 없애자는 운동이 barrier free입니다. 우리 다큐멘터리 또한 장애의 편견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장애인들과 비장애인을 구분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의미가 비슷한 barrier free를 주제로 선정 하게 되었습니다.

▶ 대회를 준비하며 느낀점
사실 대회준비는 1년 전부터 준비를 했는데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기획단계에서부터 촬영 편집까지 우리가 생각했던 흐름과는 다르게 흘러가는 경우가 많이 있었죠. 하지만 이런 점을 극복하기위해서는 사전조사를 통한 기획단계가 중요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리고 노하우라고 첫째 지치지 않는 체력과 열정, 둘째 포기하지 않는 정신입니다. 오랜 작업을 하다보면 가끔 포기하고 싶어지는 순간들이 찾아오는데 이런 것 들을 잘 이겨내면 자신이 원하는 영상에 한 발짝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전하고 싶은 말
TBC에서 “대구에도 유명한 명감독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렇게 되려면 지금 영상을 찍기에는 열악한 기자재 환경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만 된다면 수많은 우리학교 학생들이 여러 공모전 또는 대회에서 수상을 해 우리학교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