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9.7℃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4℃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좀 더 용기를 내서 당당하게 고백해보는 것은 어떨까?

우선 고백 여부는 오직 당신의 선택권일 뿐이다. 당신의 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길 바란다. 물론 고백에 실패하게 되면 다소 껄끄러운 사이가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학생으로서 충분히 그럴 수 있고, 또한 후회하는 것보다 낫다고 본다. 따라서 한 번 고백해 보는 것이 어떨까?

그렇다면 그녀에게 어떤 식으로 접근해야 하는 것일까? 그 접근 공식은 의외로 간단해서 실천하기도 수월하다.

첫 번째, 먼저 자신의 존재를 인식 시키는 것이 관건이다. 그녀가 일어설 때, 따라나서서 몇 번씩 우연을 가장해 마주치도록하자. 그녀가 자판기 앞에서 커피를 뽑고 있다면 그 뒤에 서보는 것도 좋은 방법 중에 하나이다. 그렇게 자신의 존재를 인식시켜야 다음 전략에 대한 정당성이 확보된다.

두 번째, 도서관에서 말을 걸기는 애매모호하다. 주위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먼저 쪽지를 그녀에게 건네 보도록하자. 쪽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저는 무슨 과 몇 학년 누구입니다. 꼭 할 말이 있습니다. 도서관 앞에서 기다릴게요.” 단 쪽지를 주고 뒤돌아 설 때는 최대한 부끄럽게. 왜냐하면 이러한 모습이 순수함과 귀여움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세 번째, 그녀가 나오면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고 최대한 그녀가 공부하는데 방해되지 않도록 행동한다. “저, 시험 끝나고 같이 커피라도 한잔하고 싶어요.”

만약 충분히 그녀에게 자신을 어필했다면 별 어려움 없이 다음 약속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때때로 상황이 변수가 되어 당신의 고백을 가로막게 될지도 모른다.

그럴 때는 시간을 두고 장기적인 전략을 펼칠 필요성이 있다.
그녀만 바라보는 나
중간고사 기간에 도서관에서 그녀를 처음 보았습니다. 그녀는 항상 같은 자리에 앉아서 공부를 합니다. 처음에는 그냥 지나쳤는데, 어느 순간부터 제가 계속 그녀를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죠. 그래서 그녀에게 다가가 사귀고 싶다고 말하고 싶은데, 제가 그녀에 대해 아는 것이라고는 매일 같은 자리에 앉아서 공부한다는 것뿐이어서 두렵습니다. 제가 그녀에게 당당하게 고백해도 될까요? 아니면 조용히 앉아서 공부하는 것이 좋을까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