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2.6℃
  • 맑음부산 3.8℃
  • 흐림고창 -1.9℃
  • 맑음제주 5.3℃
  • 흐림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연애는 주관적인 기준끼리의 만남이다.’

대학생일 때는 아직 자아가 확립되지 못했기 때문에 같은 학교에서 조차 누구는 어떤 과이냐에 따라서 열등감을 느낄 수도 있다. 하물며 여자친구가 명문대라면 충분히 위축감이 들고 그녀 앞에서 작아지길 마련이다. 하지만 둘은 결과가 아닌 과정 가운데 서 있는 관계이다.

나중에 누가 더 잘 될지 더 가치 있는 사람이 될지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세상의 기준에 따라 예측할 수 있을 뿐이다. 어디까지나 연애는 주관과 주관이 만나는 관계이다.

사귀기 전에는 누구나 객관적으로 우월한 조건의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지만 그 사람이기 때문에 가산점을 부여한다. 즉 그 사람이라서 지방대라도 상관없는 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객관적인 기준으로 자신을 평가한다면 이내 자신감을 잃고 매력적이지 못한 모습 밖에 보여 줄 수 없다. 그렇게 되면 집착에 빠질 가망성도 크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전략을 바탕으로 그녀에게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첫 번째, 비록 지방대지만 큰 꿈을 품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주도록 하자. 자고로 여자는 이런 남자의 모습에 약하다. 두 번째, 미리 환상적인 데이트 코스를 준비해 다음 만남이 기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데이트에 임하자. 다음 만남이 기대되어야 장거리 만남에서 성공할 수 있다. 세 번째, 절대 열등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당신에 대한 그녀의 믿음이 흔들리게 되고, 또한 사랑의 대상으로도 낙제점을 받을 수밖에 없다.

나도 지방대를 졸업했지만, 학교 때문에 위축되었던 적도, 나 자신을 부족한 사람으로 생각한 적도 없었다. 왜냐하면 그것이 바로 대학생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특권이기 때문이다. 아직 우리는 준비 과정에 있다. 물론 자만해서는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위축될 필요도 없다. 좀 더 자신 있는 모습으로 그녀 앞에 우뚝 설 수 있기를 바란다.
명문대 여자친구... 작아보는 나
그녀와 처음 만난 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후였습니다. 잘 지내고 있던 어느날 그녀는 “나 서울에 있는 대학에 갈거야” 그녀가 말한 대학은 한국에서 손꼽히는 명문대였습니다. 하지만 저의 학교는 지방사립대, 그녀가 서울로 떠난 후 제 자신이 한심해 보였습니다. 장거리 연애도 너무 힘들고 친구들에게 여자친구 이야기를 하면 친구들은 저와 그녀를 비교하더군요. 더욱 비참해졌습니다. 저는 어떡해야 하는 걸까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