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1.4℃
  • 서울 14.4℃
  • 대전 16.6℃
  • 대구 15.3℃
  • 울산 16.6℃
  • 광주 16.2℃
  • 부산 16.9℃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19.2℃
  • 흐림강화 12.7℃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헤어진 여자친구의 마음…

URL복사
A.현재 그녀는 이별할 결심을 했기 때문에 2년 반 정도의 추억 중에서도 안 좋았던 추억만을 애써 떠올리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다. 그래야 자신과 당신에게 미안하지 않을 테니까.

추억도 이기적이라서 그리울 때는 그리울만한 추억만, 헤어질 때는 헤어질만한 추억만 떠올리려고 한다. 그래서 지금 아무리 매달리고 미안하다고 한들 오히려 더욱 멀어지게 될 뿐이다. 당신이 그럴수록 그녀는 마음을 더욱 단단히 먹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에 최선은 앞으로 더욱 잘하겠다고 다짐하는 것도, 화려한 언변으로 다시 만날 것을 설득하는 것도 아니다. 이미 당신은 설득력을 잃었고, 그녀의 소중함을 망각했기 때문에 그녀를 방치했었을 테니까 말이다.

최선은 없고 차선책만 있을 뿐인데 그것은 바로 지금까지의 아름다웠던 둘 만의 추억을 한번 믿어보는 것이다. 아직 아름다운 추억은 그녀의 마음을 헤어짐 쪽으로 돌리려고 애쓰지 않을 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함께했던 공간과 마주할수록, 다른 사람을 만날수록 조금씩 당신과의 추억이 아련하게 피어오를 것이다. 이 때 당신을 완전히 잊어버리지 않도록 간간히 자신의 소식을 전해 줄 필요성이 있다(사귈 때의 패턴으로 상대방에게 연락해서는 안 된다),

이 때는 절대로 부담스러운 말을 해서는 안 된다. 서로의 안부를 물어보는 수준으로 그쳐야 할 것이다. 앞서 말했지만 그럴수록 멀어지기 때문이다.

본인 스스로도 흐르는 시간 속에서 지난 시절을 반성하고 앞으로 더 괜찮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노력해야만 한다. 설령 그녀가 다시 돌아오지 못하더라도 후회 없이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
지금의 공백은 어쩌면 서로에게 있어서 의미 있는 공백일지도 모른다. 늘 함께 붙어 있어서 돌아볼 수 없었던 서로를 돌아볼 계기를 마련해 주기 때문이다. 갑작스러운 그녀의 부재에 마음이 심란하겠지만 정말 사랑해서 이렇게 붙잡으려고 하는 것인지 상실감에 대한 적응력이 부족해서 그렇게 하는 것인지 본인 스스로에게 한 번 되물어 볼 필요가 있다.

앞서 질문을 보면 자주 싸우고, 양보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 때문에 그녀가 많이 지쳐있는 상황인 것 같다. 여자에게 지는 남자야 말로 진정 여자를 이길 줄 아는 남자다. 좀 더 배려있고 자상한, 여유로운 모습으로 다시 그녀 앞에 설 수 있길 바란다.
Q.여자친구와 헤어진지 3개월이 다 되어갑니다. 사귄지 2년 반 정도 되었는데, 서로 잘 챙겨주지도 못하고, 싸울때면 늘 서로 양보도 못하고, 그랬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친구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했습니다. 열흘 전쯤 여자친구를 만나서 두 시간정도 얘기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만나고 싶다고 말을 했는데, 여자 친구의 답은 못들었어요. 헤어진 여자친구 마음을 다시 잡고 싶은데, 조언 좀 해주세요.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