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2.2℃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5.5℃
  • 흐림대구 4.5℃
  • 울산 3.4℃
  • 구름조금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구름많음고창 4.4℃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0℃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A.현재 그녀는 이별할 결심을 했기 때문에 2년 반 정도의 추억 중에서도 안 좋았던 추억만을 애써 떠올리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다. 그래야 자신과 당신에게 미안하지 않을 테니까.

추억도 이기적이라서 그리울 때는 그리울만한 추억만, 헤어질 때는 헤어질만한 추억만 떠올리려고 한다. 그래서 지금 아무리 매달리고 미안하다고 한들 오히려 더욱 멀어지게 될 뿐이다. 당신이 그럴수록 그녀는 마음을 더욱 단단히 먹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에 최선은 앞으로 더욱 잘하겠다고 다짐하는 것도, 화려한 언변으로 다시 만날 것을 설득하는 것도 아니다. 이미 당신은 설득력을 잃었고, 그녀의 소중함을 망각했기 때문에 그녀를 방치했었을 테니까 말이다.

최선은 없고 차선책만 있을 뿐인데 그것은 바로 지금까지의 아름다웠던 둘 만의 추억을 한번 믿어보는 것이다. 아직 아름다운 추억은 그녀의 마음을 헤어짐 쪽으로 돌리려고 애쓰지 않을 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함께했던 공간과 마주할수록, 다른 사람을 만날수록 조금씩 당신과의 추억이 아련하게 피어오를 것이다. 이 때 당신을 완전히 잊어버리지 않도록 간간히 자신의 소식을 전해 줄 필요성이 있다(사귈 때의 패턴으로 상대방에게 연락해서는 안 된다),

이 때는 절대로 부담스러운 말을 해서는 안 된다. 서로의 안부를 물어보는 수준으로 그쳐야 할 것이다. 앞서 말했지만 그럴수록 멀어지기 때문이다.

본인 스스로도 흐르는 시간 속에서 지난 시절을 반성하고 앞으로 더 괜찮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노력해야만 한다. 설령 그녀가 다시 돌아오지 못하더라도 후회 없이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
지금의 공백은 어쩌면 서로에게 있어서 의미 있는 공백일지도 모른다. 늘 함께 붙어 있어서 돌아볼 수 없었던 서로를 돌아볼 계기를 마련해 주기 때문이다. 갑작스러운 그녀의 부재에 마음이 심란하겠지만 정말 사랑해서 이렇게 붙잡으려고 하는 것인지 상실감에 대한 적응력이 부족해서 그렇게 하는 것인지 본인 스스로에게 한 번 되물어 볼 필요가 있다.

앞서 질문을 보면 자주 싸우고, 양보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 때문에 그녀가 많이 지쳐있는 상황인 것 같다. 여자에게 지는 남자야 말로 진정 여자를 이길 줄 아는 남자다. 좀 더 배려있고 자상한, 여유로운 모습으로 다시 그녀 앞에 설 수 있길 바란다.
Q.여자친구와 헤어진지 3개월이 다 되어갑니다. 사귄지 2년 반 정도 되었는데, 서로 잘 챙겨주지도 못하고, 싸울때면 늘 서로 양보도 못하고, 그랬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친구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했습니다. 열흘 전쯤 여자친구를 만나서 두 시간정도 얘기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만나고 싶다고 말을 했는데, 여자 친구의 답은 못들었어요. 헤어진 여자친구 마음을 다시 잡고 싶은데, 조언 좀 해주세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