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0.9℃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20.7℃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16.9℃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매일 보는 게 힘들어요’

URL복사
Q. 작가님 안녕하세요. 캠퍼스 커플인 어느 한 여대생입니다. 제가 캠퍼스 커플이다 보니까 남자친구를 거의 매일 만나는데요. 고민부터 말씀드리자면 매일 만나는 게 조금 힘에 부칠 때가 있어요. 그렇다고 남자친구가 절대 싫고 질린 게 아니에요. 정말 좋고 사랑하지만 매일 보고 데이트를 한다는 게 부담이 될 때가 많아요. 남자친구와 저 모두 늦은 시간에 할 일이 끝나서 피곤할 때 만나서 그런 걸까요? 남자친구가 기분 나빠하지 않게 말을 꺼내고 싶은데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요? 좀 도와주세요.


‘왜 매일 만나서 피곤할까?’


A.우선 왜 매일 보는 것이 힘든 일인지 부터 풀어보자. 관념은 우리의 생각을 다 표현할 수 없다. 힘들다는 표현을 좀 더 생각해보자. 첫 번째, 단순히 몸이 힘들어서 힘든 것일까? 두 번째, 매일 봐도 별로 발전적이지 못해서 힘든 것일까? 세 번째, 매일 보니 금전적으로 문제가 발생해서 힘든 것일까? 네 번째, 혹시 자기 시간을 주장하게 되면 남자 친구의 마음이 흔들릴까 두려워 힘든 것일까? 자! 본인은 어떤 이유로 매일 보는 것이 힘든 것일까? 그렇다면 다음으로 해결책에 대해서 알아보자. 첫 번째, 몸이 피곤하다면 피곤하다고 솔직하게 말하자. 피곤한데, 안 만난다고 사랑을 의심한다면 그 사랑은 피곤해서 오래가지 못한다. 두 번째, 좀 더 데이트 구성을 발전적으로 짜보자. 함께 공부하는 것도 좋고,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서로가 만나서 무의미하게 시간 낭비만 하지 않는다면 매일 봐도 오히려 힘이 날지 모른다. 세 번째, 어차피 둘 다 학생이니까, 편하게 말해도 크게 문제되지 않으니 걱정말고 자신의 처지를 얘기해보자. 그렇게 합일점을 찾으면, 데이트에 대한 부담이 줄어 들 수 있다. 네 번째, 남자 친구의 의견을 따른다고해서 사랑이 오래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고, 가치를 보여 줄 때 싸우더라도 오래 갈 수 있다. 따라서 어떻게 말해야할지를 찾기 보다, 정확한 이유를 찾고, 솔직하게 자신의 의견을 말해보도록 하자. 만약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자 친구가 이해해주지 못한다면, 그 사랑은 어떻든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을테니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