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8.2℃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8.9℃
  • 맑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2.5℃
  • 맑음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짝사랑이라는 상상놀이를 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URL복사
특히 홀로 짝사랑에 빠지는 습관을 가진 여자들의 경우가 종종 그렇다. 혼자 그렇게 좋아하다가도 막상 가까워지게 되면 확 싫어져 버리고 만다. 사실 남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왜 그렇게 되는지 그 심리적인 이유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호감만 있는 관계일 때는 자유로울 수 있다. 연애는 적당한 구속을 전제하는 관계이지만 사귀기 전에는 특별히 구속받을 일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적인 시간을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사귀게 되면 자신의 생활 패턴이 달라지게 되고, 그 때문에 상대방을 밀어 내게 되기도 한다. 특히 혼자서 할 일이 많은 여자일수록 그럴 가망성이 크다.

두 번째, 자신이 생각했던 그와 현실의 그 사이의 괴리감 때문에 갑자기 호감이 급감하기도 한다. 사귀기 전, 즉 그를 알기 전에 그의 모습은 자신이 상상한 그대로다. 그를 한 없이 자상한 남자로 상상하면 그는 당신의 상상 속에서 한없이 자상한 남자가 된다. 그런데 만약 현실의 그가 자상하지 못하다면? 당신은 이내 실망해 버리는 것이다. 상상이 그에 대한 기대감을 성장시켰기 때문이다.

세 번째, 정말 그에게 호감을 가진 것이 아니다. 단지 당신에게는 호감을 가질 수 있는 남자가 생겨 할 일이 늘어났을 뿐일지도 모른다. 오늘 하루 그를 본다는 것이 반복되는 일상의 재미가 될 수 있다. 다이어리에 그를 기록하며 혼자 놀기의 재미를 만끽하는 것이다.

처음부터 사랑을 상상했던 것이 잘못이었다. 사랑은 결코 아름답지 않다. 사랑에 빠진 자신의 모습이 너무나도 사랑스러워서 그것이 행복이라고 착각했을 뿐이다. 그런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어차피 그 사람은 당신의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니까. 자신을 두 사람으로 나눠서 역할극을 한 것은 아닌가? 어쩌면 처음부터 자신만을 위한 이기적인 사랑이었을지도 모른다.
이기적인 사랑은 피해야...
저는 호감 가는 남자가 생기면 그 사람이 이 세상에서 가장 멋져 보입니다. 하지만 혼자 관심을 가질 때와 달리 상대방이 나에게 호감을 보이면 뭔가 모르게 싫어집니다. 내가 호감을 갖고 있는 남자가 나를 좋다고 하면 기뻐할 일인데 말이죠. 대체 왜 그런 걸까요?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