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7℃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2.5℃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짝사랑이라는 상상놀이를 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URL복사
특히 홀로 짝사랑에 빠지는 습관을 가진 여자들의 경우가 종종 그렇다. 혼자 그렇게 좋아하다가도 막상 가까워지게 되면 확 싫어져 버리고 만다. 사실 남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왜 그렇게 되는지 그 심리적인 이유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호감만 있는 관계일 때는 자유로울 수 있다. 연애는 적당한 구속을 전제하는 관계이지만 사귀기 전에는 특별히 구속받을 일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적인 시간을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사귀게 되면 자신의 생활 패턴이 달라지게 되고, 그 때문에 상대방을 밀어 내게 되기도 한다. 특히 혼자서 할 일이 많은 여자일수록 그럴 가망성이 크다.

두 번째, 자신이 생각했던 그와 현실의 그 사이의 괴리감 때문에 갑자기 호감이 급감하기도 한다. 사귀기 전, 즉 그를 알기 전에 그의 모습은 자신이 상상한 그대로다. 그를 한 없이 자상한 남자로 상상하면 그는 당신의 상상 속에서 한없이 자상한 남자가 된다. 그런데 만약 현실의 그가 자상하지 못하다면? 당신은 이내 실망해 버리는 것이다. 상상이 그에 대한 기대감을 성장시켰기 때문이다.

세 번째, 정말 그에게 호감을 가진 것이 아니다. 단지 당신에게는 호감을 가질 수 있는 남자가 생겨 할 일이 늘어났을 뿐일지도 모른다. 오늘 하루 그를 본다는 것이 반복되는 일상의 재미가 될 수 있다. 다이어리에 그를 기록하며 혼자 놀기의 재미를 만끽하는 것이다.

처음부터 사랑을 상상했던 것이 잘못이었다. 사랑은 결코 아름답지 않다. 사랑에 빠진 자신의 모습이 너무나도 사랑스러워서 그것이 행복이라고 착각했을 뿐이다. 그런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어차피 그 사람은 당신의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니까. 자신을 두 사람으로 나눠서 역할극을 한 것은 아닌가? 어쩌면 처음부터 자신만을 위한 이기적인 사랑이었을지도 모른다.
이기적인 사랑은 피해야...
저는 호감 가는 남자가 생기면 그 사람이 이 세상에서 가장 멋져 보입니다. 하지만 혼자 관심을 가질 때와 달리 상대방이 나에게 호감을 보이면 뭔가 모르게 싫어집니다. 내가 호감을 갖고 있는 남자가 나를 좋다고 하면 기뻐할 일인데 말이죠. 대체 왜 그런 걸까요?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