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26.9℃
  • 연무서울 30.9℃
  • 맑음대전 34.4℃
  • 맑음대구 35.4℃
  • 맑음울산 29.8℃
  • 맑음광주 33.6℃
  • 맑음부산 32.1℃
  • 맑음고창 32.8℃
  • 맑음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8.8℃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3.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2.8℃
기상청 제공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데...

Q.
같은 과 1살 어린 남자후배랑 사귄지 3개월 정도 됐어요. 두 달 정도 만나고 나니 점차 성격차이를 느끼게 되고 애가 정말 어리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면서 점차 제 마음이 멀어져 가는 것 같아요.

근데 같은 과이다 보니 헤어진 후도 걱정되고, 남자친구는 헤어진 여자랑은 말도 안하고 무시하면서 지낸다고 하네요. 그냥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 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고민을 들어보니 이미 마음의 정리는 끝났다. 그리고 헤어짐을 결심한 문제점이 이상의 차이이기 때문에 설령 노력한다고 하더라도 쉽게 맞출 수 없을 것이다. 본인이 추구하는 이상향이 그와 일치하지 않는데다 앞으로 그와 잘 되기보다는 헤어지고 난 이후를 더 걱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솔직히 헤어지고 나서 편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고 싶겠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본인의 욕심일 뿐이다.

대개 이별 통보를 받은 당사자는 처음에는 사실을 부정하며 아름다웠던 추억만 떠올리지만, 곧 그만큼의 반감을 가지고 상대방을 대하게 된다. 평소보다 더 적대적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남보다 더 차갑고 냉정하게 말이다. 게다가 안 좋은 소문을 퍼트려 본인을 곤경에 처하게 할지도 모른다.

만약 자신의 이미지를 고려해서 그래도 잘 지내고 싶다면 어떤 식으로 이별을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성이 있다. 적어도 잘 지내고 싶다면 당분간 같은 과의 다른 남자와 사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별을 얘기할 때도 최소한 지켜야 할 예의가 있는 데 그것은 바로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문자나 전화로가 아닌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서 이별을 선포하도록 하자.

두 번째, 이별만으로도 충분히 슬프니 이별 할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서 상대방의 단점을 너무 물고 늘어져서는 안 된다.

세 번째, 이별을 설명할 때는 상대방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자신과 어느 부분에서 맞지 않다고 설명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래야 반감을 줄여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네 번째, 이별을 얘기하기 위해서 만나게 되면 논리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없다. 그렇기 때
문에 자신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그에게 전해주도록 하자. 편지를 읽어 내려가면서 납득할 수 있도록 말이다.

다섯 번째,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진심으로 얘기하라. 만약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당신에 대한 앙금을 풀지 못한다면 남자 친구와 편한 관계가 될 수 없다. 이것은 어쩔 수 없는 당신의 몫이며, 그의 그릇 문제인 것이다.

이럴 때는 절대로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서로에 대한 오해가 깊어지게 되고 이별을 말 할 타이밍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을 정리했다면 이별 후를 너무 걱정하지 말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 보도록 하자.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 좀 더 냉정해 질 필요가 있고 결코 남자 친구의 눈치 보기에 급급해서만은 안 될 것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