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4℃
  • 맑음광주 -0.5℃
  • 흐림부산 2.1℃
  • 맑음고창 -1.9℃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0.3℃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데...

Q.
같은 과 1살 어린 남자후배랑 사귄지 3개월 정도 됐어요. 두 달 정도 만나고 나니 점차 성격차이를 느끼게 되고 애가 정말 어리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면서 점차 제 마음이 멀어져 가는 것 같아요.

근데 같은 과이다 보니 헤어진 후도 걱정되고, 남자친구는 헤어진 여자랑은 말도 안하고 무시하면서 지낸다고 하네요. 그냥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 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고민을 들어보니 이미 마음의 정리는 끝났다. 그리고 헤어짐을 결심한 문제점이 이상의 차이이기 때문에 설령 노력한다고 하더라도 쉽게 맞출 수 없을 것이다. 본인이 추구하는 이상향이 그와 일치하지 않는데다 앞으로 그와 잘 되기보다는 헤어지고 난 이후를 더 걱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솔직히 헤어지고 나서 편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고 싶겠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본인의 욕심일 뿐이다.

대개 이별 통보를 받은 당사자는 처음에는 사실을 부정하며 아름다웠던 추억만 떠올리지만, 곧 그만큼의 반감을 가지고 상대방을 대하게 된다. 평소보다 더 적대적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남보다 더 차갑고 냉정하게 말이다. 게다가 안 좋은 소문을 퍼트려 본인을 곤경에 처하게 할지도 모른다.

만약 자신의 이미지를 고려해서 그래도 잘 지내고 싶다면 어떤 식으로 이별을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성이 있다. 적어도 잘 지내고 싶다면 당분간 같은 과의 다른 남자와 사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별을 얘기할 때도 최소한 지켜야 할 예의가 있는 데 그것은 바로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문자나 전화로가 아닌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서 이별을 선포하도록 하자.

두 번째, 이별만으로도 충분히 슬프니 이별 할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서 상대방의 단점을 너무 물고 늘어져서는 안 된다.

세 번째, 이별을 설명할 때는 상대방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자신과 어느 부분에서 맞지 않다고 설명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래야 반감을 줄여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네 번째, 이별을 얘기하기 위해서 만나게 되면 논리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없다. 그렇기 때
문에 자신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그에게 전해주도록 하자. 편지를 읽어 내려가면서 납득할 수 있도록 말이다.

다섯 번째,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진심으로 얘기하라. 만약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당신에 대한 앙금을 풀지 못한다면 남자 친구와 편한 관계가 될 수 없다. 이것은 어쩔 수 없는 당신의 몫이며, 그의 그릇 문제인 것이다.

이럴 때는 절대로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서로에 대한 오해가 깊어지게 되고 이별을 말 할 타이밍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을 정리했다면 이별 후를 너무 걱정하지 말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 보도록 하자.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 좀 더 냉정해 질 필요가 있고 결코 남자 친구의 눈치 보기에 급급해서만은 안 될 것이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