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4℃
  • 흐림강릉 12.4℃
  • 맑음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7.3℃
  • 흐림제주 15.2℃
  • 맑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6.9℃
  • 구름많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데...

URL복사
Q.
같은 과 1살 어린 남자후배랑 사귄지 3개월 정도 됐어요. 두 달 정도 만나고 나니 점차 성격차이를 느끼게 되고 애가 정말 어리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면서 점차 제 마음이 멀어져 가는 것 같아요.

근데 같은 과이다 보니 헤어진 후도 걱정되고, 남자친구는 헤어진 여자랑은 말도 안하고 무시하면서 지낸다고 하네요. 그냥 편한 선후배 사이로 남고 싶은 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고민을 들어보니 이미 마음의 정리는 끝났다. 그리고 헤어짐을 결심한 문제점이 이상의 차이이기 때문에 설령 노력한다고 하더라도 쉽게 맞출 수 없을 것이다. 본인이 추구하는 이상향이 그와 일치하지 않는데다 앞으로 그와 잘 되기보다는 헤어지고 난 이후를 더 걱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솔직히 헤어지고 나서 편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고 싶겠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본인의 욕심일 뿐이다.

대개 이별 통보를 받은 당사자는 처음에는 사실을 부정하며 아름다웠던 추억만 떠올리지만, 곧 그만큼의 반감을 가지고 상대방을 대하게 된다. 평소보다 더 적대적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남보다 더 차갑고 냉정하게 말이다. 게다가 안 좋은 소문을 퍼트려 본인을 곤경에 처하게 할지도 모른다.

만약 자신의 이미지를 고려해서 그래도 잘 지내고 싶다면 어떤 식으로 이별을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성이 있다. 적어도 잘 지내고 싶다면 당분간 같은 과의 다른 남자와 사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별을 얘기할 때도 최소한 지켜야 할 예의가 있는 데 그것은 바로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문자나 전화로가 아닌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서 이별을 선포하도록 하자.

두 번째, 이별만으로도 충분히 슬프니 이별 할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서 상대방의 단점을 너무 물고 늘어져서는 안 된다.

세 번째, 이별을 설명할 때는 상대방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자신과 어느 부분에서 맞지 않다고 설명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래야 반감을 줄여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네 번째, 이별을 얘기하기 위해서 만나게 되면 논리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없다. 그렇기 때
문에 자신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그에게 전해주도록 하자. 편지를 읽어 내려가면서 납득할 수 있도록 말이다.

다섯 번째,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진심으로 얘기하라. 만약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당신에 대한 앙금을 풀지 못한다면 남자 친구와 편한 관계가 될 수 없다. 이것은 어쩔 수 없는 당신의 몫이며, 그의 그릇 문제인 것이다.

이럴 때는 절대로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서로에 대한 오해가 깊어지게 되고 이별을 말 할 타이밍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을 정리했다면 이별 후를 너무 걱정하지 말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 보도록 하자.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 좀 더 냉정해 질 필요가 있고 결코 남자 친구의 눈치 보기에 급급해서만은 안 될 것이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