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8℃
  • 흐림강릉 0.3℃
  • 서울 -2.1℃
  • 흐림대전 -0.1℃
  • 흐림대구 1.3℃
  • 울산 1.2℃
  • 흐림광주 0.1℃
  • 부산 5.1℃
  • 흐림고창 -0.9℃
  • 제주 6.3℃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4℃
  • 맑음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그는 어디까지나 형부가 아니라 남이다’

그가 미래의 형부가 될 예정이라도 아직 그는 여전히 남이고 부담스럽다면 그의 호의를 정중히 거절할 권리가 있다. 물론 어색해질 것을 염려해 적당히 그의 호의를 받고 있겠지만 계속 부담을 준다면 언니에게 먼저 자신의 의사를 명확하게 표현해 보도록 하자.

이 세상에 공짜는 없다. 남자는 목적 없는 호의를 베풀지 않으며 자신의 행위에 대한 보상을 항상 기억해두고 되갚으려한다. 특히 비싼 선물과 카드는 정중하게 거절하자.

왜냐하면 마음의 빚 때문에 정당하게 언니의 남자 친구를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미안함 때문에 자꾸 관대해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람의 감정은 약속할 수 없다. 만약 그의 마음이 식게 되면 그 동안 썼던 돈을 다시 돌려받게 될지도 모른다. 설마 그런 일이 있을까 의구심이 들겠지만 나는 헤어지고 나서 엑셀로 지금까지 자신이 썼던 돈을 청구하는 남자를 많이 본 적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 약간 의문스러운 점은 왜 동생을 자꾸 불러내는가 이다. 그리고 카드까지 준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못한 처사다. 혹시 언니에 대한 마음이 식었거나 동생에게 마음이 있을 수도 있다.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가정이지만 그의 호의가 일반적이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 사귐의 초반이라면 납득이 갈 수도 있겠지만 사귄지 3년이나 되었는데 결혼을 목적으로 동생에게 그렇게 잘해주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이다.

내 개인적인 생각이 본인이 느끼는 감정은 예민함이 아니라 정당함이다. 당연히 부담스러워야 하는 것이 정상이다. 설령 자신의 정당한 행위 때문에 관계가 불편해지더라도 자신의 의사를 제대로 표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마지막으로 형부 될 사람은 허영심과 과시욕이 강한 남자라고 볼 수 있다. 아직 학생에게 카드를 준다는 것 자체가 ‘진심으로 위함’ 즉 언니를 사랑함에 동생을 진실로 위함이 아니라 자신을 과장하기 위한 행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언니에게 이 사실을 말하고, 자신은 그의 어색한 그늘에서 좀 더 자유로워지길 바란다.
형부를 형부라고 부르는 것이 맞지만
저희 언니에게는 3년이 된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언니와 남자친구의 나이가 30대 초반이라 결혼을 생각하고 만나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언제부터인가 남자친구분이 자꾸 언니와 함께 만나자고 합니다. 저는 벌써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데 자꾸만 같이 만나자고 하고 형부로 부르라고 하니 부담스럽습니다. 그리고 심지어는 카드까지 줬습니다. 사주고 용돈을 주는 것은 좋지만 아직은 너무 이른 것 같아요. 부담스럽다고 말하자니 언니 남자친구인데 어색해 질 것 같아 싫습니다. 제가 너무 예민한 걸까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