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흐림강릉 9.2℃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7℃
  • 구름조금대구 9.1℃
  • 흐림울산 10.0℃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1.9℃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3.2℃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어색한 남자친구’

URL복사
Q 저는 새내기 여대생입니다. 만난 지 한 달이 조금 안 되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제 고민은 남자친구와 너무 어색하다는 겁니다. 분명 같이 있으면 좋고, 안보면 보고 싶고, 연락으로는 닭살멘트도 자주 하는 평범한 커플입니다. 남자친구와 캠퍼스커플이라서 거의 매일 보다시피 하는데 만날 때마다 무슨 얘기를 해야 할 지도 잘 모르겠고 그런 생각에 빠지다 보면 더 어색해져버립니다. 너무 자주 만나서 그런 걸까요?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요? 도와주세요.


'자주 만난다고 해서 친해지는 것은 아니다'


A 대부분 자주 만나면 친해지고 편해질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착각이다. 어떤 사람과는 금방 친해지지만, 또 어떤 사람과는 친해지기 어려운데 그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자.

첫 번째, 상대에 대한 자신감이 없으면 어색해지기 마련이다. 왜냐하면 항상 조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눈치를 보게 되면 함께 있는 시간이 불편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자신감을 갖고, 자연스러운 자신의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어야 한다.

두 번째, 친해질 수 있는 말을 하자. 그렇다면 어떤 말을 하면 친해질까? 서로의 취향에 관한 말을 하면 빨리 친해진다. 예를 들면, 어떤 음식을 좋아하는지, 어떤 음악을 좋아하는지, 어떤 책을 좋아하는지, 어떤 공간을 좋아하는지, 그렇게 취향에 관한 의견을 주고받게 되면 서로가 확실히 가까워지는 느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세 번째, 사랑은 아는 만큼 나눌 수 있다. 아는 것이 많은 사람은 자주 만나도 할 게 많고, 할 게 많기 때문에 어색하지 않다. 그렇다면 아는 것이란 무엇일까? 평소 독서와 사색하는 습관, 자연을 감상하는 마음, 상대에 대한 배려와 이해, 서로가 편할 수 있는 공간의 분별……. 이 같은 앎이 서로를 더욱 친밀하게 이어준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이 지날수록 스스로 괜찮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노력할 줄 알아야 한다.

끝으로 서로가 편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도 노력이 필요하다. 서로에게 집중하고,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하자. 그럼 매일 만나도 어색하거나 불편할 이유가 사라질 것이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