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9℃
  • 구름많음강릉 30.6℃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6.9℃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2.9℃
  • 맑음제주 24.8℃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5.1℃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어색한 남자친구’

Q 저는 새내기 여대생입니다. 만난 지 한 달이 조금 안 되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제 고민은 남자친구와 너무 어색하다는 겁니다. 분명 같이 있으면 좋고, 안보면 보고 싶고, 연락으로는 닭살멘트도 자주 하는 평범한 커플입니다. 남자친구와 캠퍼스커플이라서 거의 매일 보다시피 하는데 만날 때마다 무슨 얘기를 해야 할 지도 잘 모르겠고 그런 생각에 빠지다 보면 더 어색해져버립니다. 너무 자주 만나서 그런 걸까요?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요? 도와주세요.


'자주 만난다고 해서 친해지는 것은 아니다'


A 대부분 자주 만나면 친해지고 편해질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착각이다. 어떤 사람과는 금방 친해지지만, 또 어떤 사람과는 친해지기 어려운데 그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자.

첫 번째, 상대에 대한 자신감이 없으면 어색해지기 마련이다. 왜냐하면 항상 조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눈치를 보게 되면 함께 있는 시간이 불편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자신감을 갖고, 자연스러운 자신의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어야 한다.

두 번째, 친해질 수 있는 말을 하자. 그렇다면 어떤 말을 하면 친해질까? 서로의 취향에 관한 말을 하면 빨리 친해진다. 예를 들면, 어떤 음식을 좋아하는지, 어떤 음악을 좋아하는지, 어떤 책을 좋아하는지, 어떤 공간을 좋아하는지, 그렇게 취향에 관한 의견을 주고받게 되면 서로가 확실히 가까워지는 느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세 번째, 사랑은 아는 만큼 나눌 수 있다. 아는 것이 많은 사람은 자주 만나도 할 게 많고, 할 게 많기 때문에 어색하지 않다. 그렇다면 아는 것이란 무엇일까? 평소 독서와 사색하는 습관, 자연을 감상하는 마음, 상대에 대한 배려와 이해, 서로가 편할 수 있는 공간의 분별……. 이 같은 앎이 서로를 더욱 친밀하게 이어준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이 지날수록 스스로 괜찮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노력할 줄 알아야 한다.

끝으로 서로가 편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도 노력이 필요하다. 서로에게 집중하고,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하자. 그럼 매일 만나도 어색하거나 불편할 이유가 사라질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