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7℃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2.5℃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남자의 “괜찮다”는 “정말 괜찮다”가 아니다

URL복사
A: 남자의 “괜찮다”는 “정말 괜찮다”가 아니다

남자의 태도는 감정의 변화와 함께 바뀌기 마련이다. 처음에는 잘 보일 목적으로 자신이 밥값을 지불했다. 또한 그것을 당연하게 여기게 된다.

하지만 사귀게 되면서부터 점점 이성을 찾게 되는데, 초반부터 유지하던 패턴이 있기 때문에 쉽게 말을 할 수 없을 뿐 호시탐탐 말할 기회를 노리게 된다. 특히 싸웠을 때나 상대방이 잘못했을 때, 즉 약자의 입장이 되었을 때 그 이전의 잘못을 끄집어낸다. 사실 여자가 생각하는 것 이상 남자는 소심하다. 겉으로만 괜찮다고 말할 뿐 속으로는 꽁하고 있다.

특히 남자는 데이트 자금에 상당히 민감한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자는 남자가 아무리 괜찮다고 하더라도 적당히 계산을 할 줄 아는 센스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 그가 계속해서 만류한다면 그 몰래 계산을 할 수도 있지 않은가?

더욱이 남자친구는 학생이다. 부모님에게 용돈을 받아 쓰는, 자신과 같은 처지인 것이다.
이런 그의 속 좁은 마인드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그래 이제부터 나도 밥을 살게!”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

반항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명분을 만들어서 계산을 해보도록 하자.
첫 번째, “너 오늘 기운이 없어 보이네! 네가 너 몸보신 좀 시켜줄게! 뭐 먹고 싶어?” 두 번째, “너 혹시 거기 알아? 내가 맛있는 집 알고 있는데, 내가 사줄게” 세 번째, “오늘 내가 너무 기분 좋은 일이 있어서 그래! 우리 맛있는 것 먹으러 가자!”

사람의 입장은 누구나 동등하다. 우리는 보다 동등한 관점으로 관계를 바라 볼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상대의 제안 없이도 상대방을 배려할 수 있고, 정도의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다. 마냥 넋 놓고 보고 있다가는 정말 이별까지 가게 될지도 모른다. 서로가 학생인 만큼 서로의 입장을 잘 배려해서 둘 사이가 아주 오랫동안 유지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말다툼에서 생색내는 남자친구
남자친구와 밥을 먹으러 갔어요. 밥을 먹고 난 뒤 계산할 때가 되어서 지갑을 꺼냈죠. 그러자 남자친구가 놀라며 원래 계산은 남자가 하는 것이라며 계산을 하더라고요. 그 후 모든 데이트 비용을 남자친구가 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와 말다툼을 했는데 남자친구가 데이트 비용을 전적으로 자신이 낸 것에 대해 언급하는 것입니다. 말다툼의 이유가 다른 것이었는데도 말이죠. 이런 남자친구의 행동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요?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