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7.2℃
  • 흐림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0.7℃
  • 흐림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7℃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숨 막히는 연애’

URL복사
Q 제 남자친구 때문에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사귀기 초반에는 그러지 않았는데 요즘 남자친구의 집착과 구속이 심합니다. 핸드폰에 위치추적 어플로 수시로 제 위치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이고 10분만 답장이 없어도 전화가 옵니다. 남자친구 외의 남자들과는 얘기하는 것조차 막아서 학과 남자 동기들과 인사도 나누지 않는 사이가 됐습니다. 처음에는 정도가 심하지 않아 ‘나를 많이 사랑해서 그러는구나’ 생각하고 넘겼는데 점점 심해져서 지금은 제 생활까지 힘들 정도여서 지칩니다. 제가 바람을 피거나 못 믿게 한 적이 한 번도 없는데 왜 이럴까요?


'집착은 사랑이 아니라 습관이다'


A ‘집착’의 경우, 상대를 못 믿어서 집착하기도 하고, 자신을 못 믿어서 집착하기도 한다. 이 상황의 경우는 후자다.

상대가 믿음을 보여줘도, 바람을 피지 않아도 스스로를 불신하기 때문에 상대도 불신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 같은 태도는 많이 사랑해서가 아니라 일종의 연애 스타일에 가깝다. 이 남자는 집착과 구속을 하면서 연애를 하는 스타일의 사람인 것이다. 그래서 아무리 본인이 객관적으로 잘 해도 상대는 여전히 당신을 믿지 못한다. 자신의 주관적인 판단으로는 10분만 답장이 늦게 와도 잘못된 행동이기 때문이다.

이 경우의 해결책은 상대의 떨어지는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보다 많은 애정을 표현하고, 격려하는 것이다. 그래서 여자이지만 많은 표현을 해야 한다. “사랑해”, “무슨 일이 있어서 지금 연락해서, 걱정했지?”, “넌 참 괜찮은 남자인 것 같아”
만약 이런 식으로 표현했음에도 불구하고 집착이 계속된다면, 그건 그 사람의 성향임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즉 원래 그런 사람이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용하고 사귀든지, 헤어지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참고로 이렇게 집착하면서 나에게 잘해주는지, 별로 잘해주지 않으면서 집착하고, 스킨십만 원하는지도 살펴보도록 하자. 단지 스킨십에 빠져 극단적인 집착을 하는 경우가 많은 연령대이기 때문이다. 사랑의 전제는 어디까지나 믿음이다. 믿음이 없는 사랑은 결국 숨을 쉬지 못하고 죽고 만다. 이번 기회에 확실히 자신의 의사를 표현해 보도록 하자.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