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조금강릉 17.8℃
  • 구름조금서울 22.6℃
  • 맑음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5℃
  • 맑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4.2℃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19.5℃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지나칠 정도로 집착이 강해요’

URL복사
안녕하세요. 남자친구의 집착으로 인해 너무 힘들어서 이렇게 사연을 보냅니다. 저는 100일이 조금 넘게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어요. 남자친구가 여전히 좋지만 그의 집착이 너무 강해서 정신적으로 힘이 듭니다. 제가 일이 있어서 전화를 못 받으면 받을 때 까지 계속해서 전화가 오고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물어보는 문자가 계속해서 옵니다. 책잡힐만한 일은 한 적이 없는데 어느 순간부터 의처증이 심해졌어요. 헤어지고 싶지는 않은데 남자친구의 집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사랑해서가 아니라 욕망 때문에 집착한다.’

대개 집착하는 이유는 두려움 때문이다.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부족해 사랑을 의심하고, 집착하게 된다. 그리고 집착은 자기 망상에 가깝기 때문에 상대방이 아무리 큰 믿음을 보여줘도 스스로 만족할 수 없다면 계속 집착하게 된다. 따라서 집착하는 상대를 다루기 위해서는 상대방에게 자신감을 심어줘야 한다. 평소 남자친구에 관한 칭찬을 많이 해주도록 하자. 대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칭찬이 유용하다. “널 만나고 나서 내가 더 괜찮은 사람이 된 것 같아.”, “너랑 함께 있으니까 시간이 가는 줄 모르겠다.”, “우리 학교에서 너보다 괜찮은 사람은 없어.” 그렇게 상대방이 사랑받을 만한 가치가 충분한 사람이란 것을 일깨워주는 것이야말로 집착에 빠진 상대를 다룰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

다만 집착이 스킨십과 연관이 있다면 문제는 달라진다. 대학생들이 집착에 빠지는 가장 큰 이유는 성인이 되어 처음으로 스킨십을 알게 되기 때문이다. 즉 사랑이 아니라 스킨십에 빠져 집착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욕망에 빠져 쉽게 자기 자신을 컨트롤할 수 없게 되고, 감정적으로만 대처하게 된다.

이때는 모든 추억의 방향이 스킨십으로 향하게 하지 말고, 보다 의미 있는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서로가 노력해야 한다. 인간은 회상하는 존재라서 힘들 때 추억을 떠올려본다. 따라서 서로가 의미 있고 소중한 추억을 많이 쌓아보도록 하자. 자기도 모르게 집착하더라도 그런 추억을 떠올리며 사랑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말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