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7.2℃
  • 흐림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0.7℃
  • 흐림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7℃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멀고도 먼 그

URL복사
Q: “멀고도 먼 그”

안녕하세요. 저에게 심각한 고민이 하나 있습니다. 저번 학기에 교양수업을 같이 듣다가 어떤 남학생에게 한눈에 반해버렸습니다. 발표를 할 때 내심 같은 조가 되기를 바랐지만 그러지도 못했고, 교양수업이라 학생도 많아서 가까이 앉기도 힘이 듭니다. 공통점이 있어야 그 핑계로 다가가서 말이라도 걸 텐데 마땅한 이유도 없네요. 제 친구들한테까지 다 물어봤지만 아는 사람이 한 명도 없어서 너무 답답합니다. 이젠 같이 듣던 수업마저 없으니 도무지 다가갈 방법이 없네요. 저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돌직구를 날려라!”

사실 가까이 다가가는 방법이 따로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누군가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자신에 대한 믿음과 용기, 그리고 상대에 대한 진심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우리는 거절당할까 두려워, 시간만 끌다 결국 기회를 날려 버리고 만다. 물론 여자의 입장에서 먼저 손을 내민다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예전 학번 여자들은 거리낌 없었다. 필자의 경우 97학번인데 그 때만 해도 연애에 있어서 여자들은 참 적극적이었다. 캔커피에 포스트 잇을 붙여 자신의 연락처를 붙여 건네주기도 했고, 편지를 써서 주기도 했고, 쪽지를 주기도 했다.

어떤 여자는 수업 마치고 나서 직접 다가와 연락처를 물어 보기도 했다. 그녀와 필자에 대한 공통점 같은 것은 없었으나 그녀들은 용기를 냈던 것이다. 하지만 개인적이고, 자존심 강하고, 거절당하는데 익숙치 않은 요즘 세대들은 설령 정말 맘에 드는 사람이 있어도 쉽게 다가서지 못한다. 거절당하더라도 모면할 수 있는 명분이나 정당성을 찾다가 기회를 잃게 된다.

잘 모르기 때문에 다가가는 것이다. 알기 위해서 다가가는 것이다.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호감이 있어서 다가가는 것이다. 거절 당해도 상관 없다.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알아보기 위해서 다가간 것 뿐이니까. 다시 수업에서 마주칠 가망성이 없다면, 그 사람의 동선을 수소문해 직접 부딪히도록 하자. 정 말하기 어렵다면 쪽지 한 장, 편지 한 장만 건네도 된다. 대개 여자들은 여자가 먼저 다다가면 자신의 가치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데, 절대 먼저 다가가서가 아니다. 가치 없는 여자가 먼저 다가왔기 때문에 가치가 떨어져 보일 뿐이다.

앞으로라도 지금처럼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진심을 갖고 용기를 내는 길 뿐이다. 그 외의 방법은 대부분 이 상황을 피해가기 위한 자기합리화에 불과하기 때문이니까.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