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조금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0.4℃
  • 맑음광주 12.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3.0℃
  • 맑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어떻게 다가가야 할까요?

URL복사
Q : “어떻게 다가가야 할까요?”

안녕하세요. 저는 외모도, 공부도 모두 평균인 평범한 남자 대학생입니다. 저는 동네의 한 편의점에서 알바를 하고 있는데요. 얼마 전에 어떤 여성분이 딸기 우유를 사러 왔는데 외모도 그렇고 목소리도 그렇고 정말 제 이상형인 거예요. 그 후로부터도 그녀는 매일 아침 저희 편의점에 들러 딸기 우유를 사는데, 몇 번 보면서 인사를 건네다가 이제는 그녀가 저한테 먼저 아침은 먹었는지, 언제까지 일하는지 말도 건넵니다. 그럴 때마다 항상 소심한 저는 머쓱해하며 말을 얼버무리는데요. 정말 용기 내어 다가가고 싶은데, 여자를 대해본 적이 잘 없어서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도통 모르겠어요. 저 좀 도와주세요.


A : ‘나이팅게일의 법칙을 믿고 활용하라!’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나이팅게일의 법칙이 활용된다. 즉 환자와 간호사는 소개팅에서 만났다면 서로가 호감을 느끼지 못하지만 환자와 간호사라는 의무적인 관계에서 지속해서 보다 보니까 호감을 느끼게 되는 법칙을 말 한다. 물론 그렇더라도 가만히 있으면서 눈치만 보거나 여자가 먼저 다가와주기만을 바래서는 안 된다. 그럼 좀 더 구체적인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그녀를 보면 반가운 미소로 먼저 인사를 건네라. 그녀와 마주칠 수 있는 시간은 아침이다. 아침은 누구에게나 상쾌한 기분일 가망성이 크다. 그렇기 때문에 상쾌하게 인사를 받아 준다. 좀 더 밝은 미소로, 자신감 있게 인사를 건네고, 반갑게 맞아줘라. 그 사람을 알아봐주는 것만으로 누군가에게 기억되는 세상이다.

두 번째, 상대의 취향에 대한 말을 건네라. 그럼 훨씬 자연스럽게 말을 붙일 수 있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딸기 좋아하세요? 저도 딸기 좋아하는데.” 세 번째, 출근하기 전에 항상 자신의 모습에 신경을 쓰고,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하기 위해서 노력하자. 이러한 다양성 가운데 상대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이 있을 수도 있고, 다음 날의 모습까지 기대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네 번째, 최후의 고백은 편지와 함께 딸기 우유를 건네라. 이 방법은 직접 용기를 내서 할 수 밖에 없다. 물론 고백에 실패하면 그녀는 부담스러워 더 이상 딸기 우유를 사러 오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결과는 우리가 장담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만약 고백하지 못한다면 두고두고 후회할 뿐이다. 짝사랑에서 벗어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용기와 자신감을 갖고 고백하는 고전적인 형태의 방법뿐이다. 그때 비로소 우리는 우리의 사랑을 쟁취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다. 거절당하더라도 추억에 남을.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