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오랫동안 보지 못하는 남자친구

Q : ‘오랫동안 보지 못하는 남자친구’

고1 때부터 사귀던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어느덧 수능을 치고 저는 대학생이 되었고, 제 남자친구는 재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재수를 시작하면서 기숙학원에 들어가게 된 제 남자친구는 저를 도무지 보지 않으려고 합니다. 기숙학원에 있으니 잘 보지 못할뿐더러, 가끔 만날 기회가 있어도 공부에 방해가 된다며 만나기를 꺼려합니다. 물론 저는 그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섭섭합니다. 이대로라면 계속 서운한 감정만 쌓여가고 힘들 텐데…남들은 대학생이 되어 데이트도 하는데…남자친구의 선택에 제가 희생해야 하는 느낌이 듭니다. 조금 있으면 또 군대를 가게 될 것이고 또 오랫동안 보지 못하게 되는데 서운한 감정만 자꾸 쌓여갑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 ‘사랑해도 서운하면 헤어진다’

‘사랑은 타이밍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것은 상황이 사랑에 얼마나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지를 간결하게 표현한 말이다. 사람은 저마다 이기적이라서 자신의 상황을 고려하고, 그 안에서 상대의 사랑을 평가하게 된다. 아마 지금 남자 친구는 재수라는 중압감 앞에서 사랑조차 사치로 여겨질 것이다. 이럴 때는 기본적인 연인 사이의 권리조차 큰 요구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럴 때의 최선은 자신의 할 일을 하면서 상대를 응원하는 것이다. 물론 그렇게 상대의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기다린다고 해서 행복한 사랑이 보장되지는 않는다.

다만 자신이 상대방을 사랑하기 때문에 참아낼 뿐인 것이다. 그래서 상대에게만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할 일을 하면서 상대방의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만약 이것이 힘들다면 자신과 상황이 비슷해서 서로가 충분히 서로를 즐길 수 있는 그런 사람을 만날 수밖에 없다.

사실 누구를 만나든 사랑은 어려움을 수반한다. 어떤 사람은 성격 때문에,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어떤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서. 하지만 그 사람이기 때문에 그 같은 어려움을 감수하고, 사랑을 유지해나가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사람이기 때문이다.

당신이 자꾸만 서운한 기색을 보이면 상대방 스스로는 역부족인 사람이 되고 만다. 그렇게 사랑에 대한 자신감을 잃게 되면 상대를 더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에게 보내게 된다. 기숙학원 생활을 공감할 수 없겠지만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기한 동안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말고, 시험 결과가 나오면 그 때 자신의 서운했던 심정을 토로 하도록 하자. 그때가 되면 그의 본심도 드러나게 될 테니까 말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