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9℃
  • 구름많음강릉 30.6℃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6.9℃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2.9℃
  • 맑음제주 24.8℃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5.1℃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오랫동안 보지 못하는 남자친구

Q : ‘오랫동안 보지 못하는 남자친구’

고1 때부터 사귀던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어느덧 수능을 치고 저는 대학생이 되었고, 제 남자친구는 재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재수를 시작하면서 기숙학원에 들어가게 된 제 남자친구는 저를 도무지 보지 않으려고 합니다. 기숙학원에 있으니 잘 보지 못할뿐더러, 가끔 만날 기회가 있어도 공부에 방해가 된다며 만나기를 꺼려합니다. 물론 저는 그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섭섭합니다. 이대로라면 계속 서운한 감정만 쌓여가고 힘들 텐데…남들은 대학생이 되어 데이트도 하는데…남자친구의 선택에 제가 희생해야 하는 느낌이 듭니다. 조금 있으면 또 군대를 가게 될 것이고 또 오랫동안 보지 못하게 되는데 서운한 감정만 자꾸 쌓여갑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 ‘사랑해도 서운하면 헤어진다’

‘사랑은 타이밍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것은 상황이 사랑에 얼마나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지를 간결하게 표현한 말이다. 사람은 저마다 이기적이라서 자신의 상황을 고려하고, 그 안에서 상대의 사랑을 평가하게 된다. 아마 지금 남자 친구는 재수라는 중압감 앞에서 사랑조차 사치로 여겨질 것이다. 이럴 때는 기본적인 연인 사이의 권리조차 큰 요구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럴 때의 최선은 자신의 할 일을 하면서 상대를 응원하는 것이다. 물론 그렇게 상대의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기다린다고 해서 행복한 사랑이 보장되지는 않는다.

다만 자신이 상대방을 사랑하기 때문에 참아낼 뿐인 것이다. 그래서 상대에게만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할 일을 하면서 상대방의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만약 이것이 힘들다면 자신과 상황이 비슷해서 서로가 충분히 서로를 즐길 수 있는 그런 사람을 만날 수밖에 없다.

사실 누구를 만나든 사랑은 어려움을 수반한다. 어떤 사람은 성격 때문에,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서, 어떤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서. 하지만 그 사람이기 때문에 그 같은 어려움을 감수하고, 사랑을 유지해나가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사람이기 때문이다.

당신이 자꾸만 서운한 기색을 보이면 상대방 스스로는 역부족인 사람이 되고 만다. 그렇게 사랑에 대한 자신감을 잃게 되면 상대를 더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에게 보내게 된다. 기숙학원 생활을 공감할 수 없겠지만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기한 동안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말고, 시험 결과가 나오면 그 때 자신의 서운했던 심정을 토로 하도록 하자. 그때가 되면 그의 본심도 드러나게 될 테니까 말이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