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전 남친 생각에 지금 남친에게 미안한 마음이…

URL복사
Q : 전 남친 생각에 지금 남친에게 미안한 마음이…

3년 사귄 남자친구와 헤어졌습니다. 그리고 한 달쯤 지나고 새로운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근데 자꾸만 새 남자친구와의 만남이 옳은 건지 고민하게 됩니다. 분명 지금 남자친구와 있으면 행복하고 좋은데, 전 남자친구 생각이 자주 납니다. 슬픈 노래를 들으면 전 남자친구가 생각나고 사귀던 시절의 전 남자친구와 저의 모습이 그립습니다. 그러다 보니 지금 남자친구에게 계속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지금 남자친구와 이렇게 사귀는 게 과연 맞는 걸까요?


A : ‘예전 남자 친구가 그리운 것인가? 지금 남자 친구가 불만족스러운 것인가?’

추억도 이기적이라서 헤어질 때는 헤어질만한 추억을 하고, 그리울 때는 그리운 것들만 추억한다. 지금 그를 떠올리는 그리움은 관상적인 그리움일 가망성이 크다. 더욱이 3년 사귄 남자 친구와 헤어진 후 얼마 되지 않아서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도 한 몫 할 것이다. 하지만 헤어질만 했기 때문에 헤어진 것이며 지금 그런 그리움을 느낀다고 해서 다시 예전 남자 친구에게 돌아갈 것이 아니지 않겠는가?

다만 중요한 사실은 지금 남자 친구가 예전 남자 친구의 그리움까지 지워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둘 다 놓아버릴 가망성이 크다. 먼저 스스로 이 상황에서 자신의 감정이 어떤 것인지 의문을 품어볼 필요성이 있다. 내가 예전 남자 친구가 정말 그리워서 그런 건지 지금 남자 친구가 만족스럽지만 사랑하는 것은 아닌지 말이다.

나의 경험상 이런 경우에 현재 여자 친구를 정리하고 다시 예전 여자 친구와 만났던 적이 있었다. 나 역시 자꾸만 현재 여자 친구와 과거 여자 친구가 비교되었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미안하다고해서 다시 사귈 수는 없는 것이고, 사랑은 동정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는 예전과 같은 이유로 또 싸웠고, 그러다보니 그리울만한 아름다운 추억도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추억이 되고 말았다.

만약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중간한 그런 마음이라면 지금 어중간한 관계를 정리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 중의 하나이다. 혼자서 지금까지 사귐으로 인해서 하지 못했던 것들도 해보고, 과거에 잘못도 떠올려보고, 예전과 달라진 자신과 친숙해져보고, 그럼으로 인해서 성숙하게 될테니까. 그럼 그때는 새로운 사랑을 만나더라도 과거와 달리 조금은 성숙한 모습으로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지 않을까?

많은 젊은 친구들이 헤어짐에 도덕성을 부여한다. 헤어짐에 죄의식을 가지게 되는데, 헤어짐은 죄가 아니며 사랑은 식을 수 있다. 다만 헤어지고 나서도 예전과 달리 변함없는 자신의 모습이라면 아무런 성숙 없이 그저 연애를 하는 동안 시간만 낭비했다면 그것이야 말로 우리가 자책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미안해서가 아니라 사랑하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좀 더 자신에게 솔직해져보도록 하자.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