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22.4℃
  • 흐림광주 20.4℃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1.8℃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0.6℃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사라진 1, 답장 없는 너’

URL복사
Q. 안녕하세요. 제가 같은 동아리에 좋아하는 여자애가 생겼습니다. 매일 안부 인사를 톡이나 문자로 묻기도 하고, 만났을 때는 반갑게 인사를 전하는 등 그 애와 친해지기 위해 제 나름대로 많은 노력을 해왔습니다. 처음에는 그 친구가 답장도 잘 받아줘서 제가 마음에 안든 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랬는지 자주 연락을 보냈던 것 같은데, 점점 그 친구의 답장은 뜸해져만 가고 이제는 읽고 씹히는 상황이 다반사입니다. 그 애는 제가 싫어진 걸까요? 이제 전 어떻게 해야 하나요? 너무 답답합니다.


‘친해지기 위한 노력이 정말 친해지기 위한 노력일까?’


A.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문자를 자주 주고받으면 친해진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문자를 자주 주고 받더라도 친해지기 위해서는 일단 만나야 하고, 만나서 서로에 대한 의견과 느낌을 공유해야 친해질 수 있다. 반면 아무리 오랫동안 문자를 주고 받았어도 만나서 별로 느낌이 없다면, 그간의 공은 한 순간에 무너지게 될 지도 모른다.

그리고 인사를 건네고, 안부를 물어봤다고 하는데 그런 행동 자체가 호감을 가져다 주지 않는다. 자신에게 매력이 없다면 그런 행위는 단순한 배려에 가까울 뿐이다. 따라서 먼저 상대가 왜 연락이 뜸해졌는지를 궁금해 하기보다 자신이 얼마나 상대에게 매력을 어필했는가를 먼저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만약 필자라면 같은 상황에서 우선 동아리에서 여러 가지 모습들, 예를 들면 동아리 활동, 선, 후배를 대하는 모습, 진정성 있는 대화, 자신만의 말투, 태도, 포즈, 여러 가지 다양한 자신의 이미지, 그녀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배려 등을 통해 나의 존재감을 어필한 다음, 용기와 자신감을 갖고 내 마음을 표현 했을 것이다. 그래야 어떤 결과가 나타나지, 단순히 인사하고, 문자 몇 번 주고 받았다고 해서 감정적 진행을 기대한다면 이는 미성숙한 연애 마인드에 가깝다. 따라서 좀 더 적극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어필해 보도록 하자. 만약 그렇지 못하고 감정을 추측하기만 한다면 자신이 고백할 수 있는 기회마저도 달아나버리고 말테니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