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2℃
  • 구름많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7.5℃
  • 맑음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23.4℃
  • 맑음울산 23.2℃
  • 맑음광주 22.1℃
  • 황사부산 23.5℃
  • 맑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다 생긴다면서요?’

URL복사
대학생이 되면 다 애인이 생길 거라는 부푼 꿈을 안고 대학에 입학한 신입생입니다. 입학을 하고 사귄 친구들과 선배들은 흔히 유행하는 ‘ASKY(안 생겨요)’를 외치며 헛된 꿈은 버리라고 무시하지만 저는 아직 연애에 대한 큰 기대를 가지고 있어요. 여고를 다니다가 대학에 입학해서 그런지 정말 세상엔 남자가 많다는 것을 느껴요. 하지만 이제는 제 남자를 만나고 싶습니다. 의욕만 있고 남자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도 모르는 저 같은 연애초보들에게 조언 좀 해주세요.


‘캠퍼스에는 우리가 만든 낭만만이 어딘가에 존재할 뿐이다’

사실 과거와 달리 요즘 대학에서 연애의 기회가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예전에는 선후배간의 관계도 두터웠고, 학교 밖에서 달리 재밌는 것들이 많지 않아 교정은 학생들로 붐비었고, 동아리 활동도 활발했고, 미팅, 소개팅 기회도 정말 풍족했다. 그러다보니 선배나 친구 따라 술자리만 가도 연애의 기회가 많았다. 하지만 요즘은 대학 등록금과 취업에 대한 부담감과, 각자의 개인주의로 인해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다면 연애의 기회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요즘 남자들은 자존감이 부족해 마음에 드는 여자가 생겨도 쉽게 접근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여고를 나온 여자의 입장에서 어떻게 연애의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까?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먼저 평소 괜찮은 여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자. 자기에게 무엇이 잘 어울리는지 알고,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배려심이나 이해심을 보인다면, 그러한 모습이 아름답게 보여 연애의 기회가 확보될지도 모른다. 다음으로 쪽지전법이다. 사실 쪽지전법이야말로 캠퍼스에서 연애의 기회를 창조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내가 알고 있는 친구도 이 전법을 통해 대학 4년 내내 애인이 없었던 적이 없었다. 쪽지전법이란 주변에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자신의 연락처와 짧은 코멘트를 남기는 기술이다. 간혹 여자가 먼저 접근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는데, 남자의 입장에서는 기분 좋은 일일 뿐이다. 이렇게 자신을 가꾸고 능동적으로 접근할 때만이 비로소 연애의 기회를 확보할 수 있고, 감정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