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7.2℃
  • 흐림서울 10.7℃
  • 대전 10.7℃
  • 대구 9.7℃
  • 울산 10.4℃
  • 박무광주 10.1℃
  • 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9.5℃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10.1℃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9.4℃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상대가 기다림에 지치지 않도록 하자’

URL복사
A : 나 역시 군대에 가기 전 그녀를 홀로 놔두고 입대를 해야 했었다. 또한 마찬가지로 그녀도 마음이 여리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었다. 먼저 나는 그녀와 똑같이 슬픔에 빠져 있지 않았다. 둘 다 슬픔에 빠지면 상황만 암울해 질 가망성이 크기 때문이다. 오히려 밝고 씩씩하게 그녀를 달래 주었다. ‘2년 이면 금방이야!’, ‘요즘은 전화도 자주할 수 있어!’, ‘100일만 지나면 휴가야’ 사실 처음에는 서로의 빈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져 많이 힘들 것이다.

그렇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익숙해져 무덤덤해지더라. 사실 입대 전보다 입대 후의 태도가 중요한데, 그렇다면 입대 후의 태도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지나친 걱정은 금물이다. 지나친 걱정은 자신의 생활에 집중하지 못하게 만든다. 그러면 체감 시간은 더욱 더디게 가기 마련이다. 잘 지내고 있다는 생각으로 자신의 하루에 충실하도록 하자.
두 번째, ‘벌써 한 달이나 지났네’ 끊임없이 암시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나의 경우 매번 긍정적인 기운을 그녀에게 불어 넣었다. 반면 ‘휴~이제 한 달 지났네. 앞으로 걱정이야’ 식으로 푸념을 늘어놓게 된다면 기다리는 입장에서 지쳐 버릴 수밖에 없다.
세 번째, 입대를 하게 되면 누구나 급 소심해진다. 그래서 별일도 아닌 일로 집착하게 된다. 그러면 번번이 싸우게 되는데, 군에 있는 몸이라 쉽게 화해할 수 없는 약점을 잊지 마라. 되도록 싸울 일을 만들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네 번째, 희망찬 미래를 보여줘라. ‘내가 제대 하면 매일 널 업고 다닐 거야’, ‘앞으로 너만 사랑할게’, ‘제대하면 군화 바꿔 신는다는 말 믿지마’ 희망이 있기 때문에 오늘을 참아내지 않았던가?
다섯 번째, 되도록 특정 요일과 특정 시간에 편지와 전화를 하도록 하자. 반복되면 당신의 자리가 커지길 마련이다.

사실 믿을 수 있는 것은, 정말 크게 작용하는 것은 단 한 가지 뿐이다. 그것은 바로 입대 전, 휴가 중 함께 했던 서로의 예쁜 추억들이다. 그대 어떤 추억을 가졌는가? 아마 그것이 답일 것이다.
추억은 사랑을 시키고···
Q : 저는 곧 군에 입대 하는 남학생입니다. 저에게는 동갑내기 여자친구가 있는데요. 마음이 여리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여자친구의 옆을 2년 동안 떠나있을 생각을 하니 발걸음이 쉽게 떨어지지 않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 여자친구가 자기생활에 지장 없이 생활할 수 있을까요?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