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4.9℃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9.3℃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2.6℃
  • 구름조금고창 6.3℃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음식 취향이 달라요’

URL복사
Q. 연애를 시작한지 한 달 정도 된 풋풋한 커플입니다. 다 좋은데 한 가지 고민이 있습니다. 남자친구와 제가 음식 취향이 너무나도 다르다는 거예요. 남자친구와 주말마다 데이트를 할 때 식사를 같이 하게 되기 마련인데, 남자친구는 한식, 저는 양식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거의 남자친구 좋아하는 음식을 먹는 편인데 가끔은 원하지 않는 메뉴를 억지로 먹다보면 기분도 안 좋아집니다. 남자친구에게 제 취향을 강요하면 저와 마찬가지로 먹으면서 기분이 나빠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말을 못하겠네요. 해결할 방법이 없을까요?



음식이 관계의 우선순위인가?



A.먹는 것은 중요하다. 사실 데이트의 절반가량을 만나서 먹어야 한다. 그래서 대부분 만나면 “뭘 먹을까?”하고 고민하게 되는 것이다. 왜 그럴까? 상대와 마땅히 할 게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먹을 것에 집착하게 된다. 남자친구를 만나더라도 꼭 양식을 먹어야 한다. 왜냐하면 그게 데이트의 낙이기 때문이다. 이런 관계는 오래 가지 못할지도 모른다. 음식 취향 때문이 아니라 만나서 별로 할 게 없기 때문에 음식에 집착한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만나서 서로가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취향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뭔가 공통분모를 찾아 나누고, 깊은 대화를 나누면, 그렇게 소통한다면 뭘 먹는지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서로의 가치로 인해 위장이 아닌 내면의 허기가 채워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나서 할 게 없는 커플이라면 맛있는 거라도 먹어야 한다. 맛집에 가서 음식이 나오면 사진을 찍어 친구에게 자랑도 해야 한다. 그를 만나기 전에 무엇을 먹을지부터 떠올리게 되는 것이다. 즉 존재의 즐거움보다 행위의 즐거움만을 추구하게 된다.

만약 당신이 남자친구를 정말 사랑한다면, 함께 있는 시간이 의미 있다면 음식 취향 때문에 기분이 나빠지진 않을 것이다. 남자친구와 만나도 감정적으로 성숙하지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지도, 사랑하는지도 잘 모르기 때문에 먹는 것에 기분이 상할 가망성이 크다. 그래도 꼭 음식 취향이 중요하고, 한식보다는 양식을 먹어야겠다면 자신과 음식 취향이 맞는 사람을 만나도록 하자. 서로에 대한 가치보다 뭘 먹는지를 중요시 여기는 남자도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이니까.

관련기사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