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7.4℃
  • 흐림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1℃
  • 맑음광주 25.5℃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5.2℃
  • 맑음제주 25.8℃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음식 취향이 달라요’

URL복사
Q. 연애를 시작한지 한 달 정도 된 풋풋한 커플입니다. 다 좋은데 한 가지 고민이 있습니다. 남자친구와 제가 음식 취향이 너무나도 다르다는 거예요. 남자친구와 주말마다 데이트를 할 때 식사를 같이 하게 되기 마련인데, 남자친구는 한식, 저는 양식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거의 남자친구 좋아하는 음식을 먹는 편인데 가끔은 원하지 않는 메뉴를 억지로 먹다보면 기분도 안 좋아집니다. 남자친구에게 제 취향을 강요하면 저와 마찬가지로 먹으면서 기분이 나빠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말을 못하겠네요. 해결할 방법이 없을까요?



음식이 관계의 우선순위인가?



A.먹는 것은 중요하다. 사실 데이트의 절반가량을 만나서 먹어야 한다. 그래서 대부분 만나면 “뭘 먹을까?”하고 고민하게 되는 것이다. 왜 그럴까? 상대와 마땅히 할 게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먹을 것에 집착하게 된다. 남자친구를 만나더라도 꼭 양식을 먹어야 한다. 왜냐하면 그게 데이트의 낙이기 때문이다. 이런 관계는 오래 가지 못할지도 모른다. 음식 취향 때문이 아니라 만나서 별로 할 게 없기 때문에 음식에 집착한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만나서 서로가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취향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뭔가 공통분모를 찾아 나누고, 깊은 대화를 나누면, 그렇게 소통한다면 뭘 먹는지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서로의 가치로 인해 위장이 아닌 내면의 허기가 채워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나서 할 게 없는 커플이라면 맛있는 거라도 먹어야 한다. 맛집에 가서 음식이 나오면 사진을 찍어 친구에게 자랑도 해야 한다. 그를 만나기 전에 무엇을 먹을지부터 떠올리게 되는 것이다. 즉 존재의 즐거움보다 행위의 즐거움만을 추구하게 된다.

만약 당신이 남자친구를 정말 사랑한다면, 함께 있는 시간이 의미 있다면 음식 취향 때문에 기분이 나빠지진 않을 것이다. 남자친구와 만나도 감정적으로 성숙하지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지도, 사랑하는지도 잘 모르기 때문에 먹는 것에 기분이 상할 가망성이 크다. 그래도 꼭 음식 취향이 중요하고, 한식보다는 양식을 먹어야겠다면 자신과 음식 취향이 맞는 사람을 만나도록 하자. 서로에 대한 가치보다 뭘 먹는지를 중요시 여기는 남자도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이니까.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