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1℃
  • 연무서울 2.2℃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조금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A : 먼저 꼭 마음에 들어서 연락처를 교환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상황이 그렇게 흘러가서 마음과 상관없이 연락처를 가르쳐 줬을 가망성도 크기 때문이다. 어디까지나 그녀가 당신에게 가질 수 있는 최대의 감정은 단지 호기심이나 관심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녀가 남자 친구에게 가질 수 있는 최대의 감정은 사랑일수도, 깊은 정일수도, 권태감일 수도 있다. 확실한 것은 당신보다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한 감정이 포괄적인 의미에서 더 강렬하다고 볼 수 있다.

이 때 ‘만약 남자 친구와 권태기라면 승산은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을 품게 되는데 물론 승산은 있다. 적당히 남자 친구가 충족시켜 줄 수 없는 부분을 충족시켜 주며 마음을 기울게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과 남자 친구와의 은근한 비교로 인하여 다시 남자 친구에게 돌아가게 되거나 둘 다 놓아버릴지도 모른다.(오랜 시간 함께 한 편안함+둘만의 추억+정도 한 몫 한다.)

앞서 상황에서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부담 없는 거리(친구, 그냥 느낌이 좋은 사람, 가까이해도 부담 없는 사람)에서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이다. 특히 이 때 ‘나는 너를 정말 좋아해! 그러니까 나랑 사귈 수 없겠니.’와 같은 논리를 펼치며 자신의 감정을 강요하는 일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만남의 기회가 줄어 들 뿐만 아니라 관계의 선을 그어 버린 채 당신을 대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부담 없는 거리에서 자신을 어필해야 한다.

이를테면 자상한 상담가의 역할로의 접근도 좋고, 누구나 쉽게 알아 볼 수 없는 상대방의 장점을 파악해 칭찬해주는 것도 좋고, 만나면 즐거운 사람의 이미지도 괜찮은 전략이다. 끝으로 자신의 감정이 소중하듯 그녀의 남자 친구의 감정도 소중하다는 사실을 염두해 두길 바란다. 어쩌면 호감에 불과할지 모를 자신의 감정으로 인해서 그는 자신이 전부라고 믿었던 사랑을 잃게 될지도 모를 테니까 말이다.
Q : 안녕하세요. 대학교 1학년 남학생 입니다.
얼마전 우연히 알게된 여학생이 있는데요, 너무 마음에 들어서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여학생에게 남자친구가 있었습니다. 연락주고 받을 때 서로 마음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던 거죠. 남자친구가 있단말에 포기하려 했지만 그 여학생이 너무 좋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