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0℃
  • -강릉 18.5℃
  • 서울 19.1℃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7℃
  • 광주 20.9℃
  • 부산 19.0℃
  • -고창 21.6℃
  • 제주 28.0℃
  • -강화 18.9℃
  • -보은 17.8℃
  • -금산 17.9℃
  • -강진군 24.3℃
  • -경주시 18.6℃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A : 먼저 꼭 마음에 들어서 연락처를 교환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상황이 그렇게 흘러가서 마음과 상관없이 연락처를 가르쳐 줬을 가망성도 크기 때문이다. 어디까지나 그녀가 당신에게 가질 수 있는 최대의 감정은 단지 호기심이나 관심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녀가 남자 친구에게 가질 수 있는 최대의 감정은 사랑일수도, 깊은 정일수도, 권태감일 수도 있다. 확실한 것은 당신보다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한 감정이 포괄적인 의미에서 더 강렬하다고 볼 수 있다.

이 때 ‘만약 남자 친구와 권태기라면 승산은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을 품게 되는데 물론 승산은 있다. 적당히 남자 친구가 충족시켜 줄 수 없는 부분을 충족시켜 주며 마음을 기울게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과 남자 친구와의 은근한 비교로 인하여 다시 남자 친구에게 돌아가게 되거나 둘 다 놓아버릴지도 모른다.(오랜 시간 함께 한 편안함+둘만의 추억+정도 한 몫 한다.)

앞서 상황에서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부담 없는 거리(친구, 그냥 느낌이 좋은 사람, 가까이해도 부담 없는 사람)에서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이다. 특히 이 때 ‘나는 너를 정말 좋아해! 그러니까 나랑 사귈 수 없겠니.’와 같은 논리를 펼치며 자신의 감정을 강요하는 일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럴수록 만남의 기회가 줄어 들 뿐만 아니라 관계의 선을 그어 버린 채 당신을 대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부담 없는 거리에서 자신을 어필해야 한다.

이를테면 자상한 상담가의 역할로의 접근도 좋고, 누구나 쉽게 알아 볼 수 없는 상대방의 장점을 파악해 칭찬해주는 것도 좋고, 만나면 즐거운 사람의 이미지도 괜찮은 전략이다. 끝으로 자신의 감정이 소중하듯 그녀의 남자 친구의 감정도 소중하다는 사실을 염두해 두길 바란다. 어쩌면 호감에 불과할지 모를 자신의 감정으로 인해서 그는 자신이 전부라고 믿었던 사랑을 잃게 될지도 모를 테니까 말이다.
Q : 안녕하세요. 대학교 1학년 남학생 입니다.
얼마전 우연히 알게된 여학생이 있는데요, 너무 마음에 들어서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여학생에게 남자친구가 있었습니다. 연락주고 받을 때 서로 마음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던 거죠. 남자친구가 있단말에 포기하려 했지만 그 여학생이 너무 좋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