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4.6℃
  • 서울 1.0℃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1.3℃
  • 흐림울산 4.1℃
  • 박무광주 2.0℃
  • 흐림부산 2.7℃
  • 흐림고창 1.1℃
  • 연무제주 8.6℃
  • 구름조금강화 2.8℃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후회는 젊음의 낭비다. 후회를 할 것 같으면 차라리 고백을 해보자

A: 후회는 젊음의 낭비다. 후회를 할 것 같으면 차라리 고백을 해보자

서서히 좋아져가는 그렇게 매력을 발견하고 마음을 열어가는 여자와는 달리 남자는 바로 좋아하고 바로 포기하는 성향이 짙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까지 그가 당신에게 아무런 고백을 하지 않았다면 여자로써 생각하지 않았을 가망성이 크다. 물론 남자가 여자에게 친구 이상의 감정을 고백했을 때보다 여자가 남자에게 친구 이상의 감정을 고백했을 때가 위험부담은 적다. 그나마 좋은 선후배사이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 같은 감정을 알게 되면 여자가 필요할 때, 당신을 찾게 될지도 모른다. 자신을 좋아하는 사실을 알면 자신의 요구를 들어줄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당신에게도 그를 좋아할만한 계기가 주어졌듯이 그에게도 당신을 좋아할만한 어떤 계기가 주어져야 한다. 그런데 사실 남자는 여자의 인간됨이나 성격보다 이미지에 먼저 마음을 빼앗긴다.

따라서 먼저 그에게 여자로서의 매력부터 보여라. 가장 쉬운 방법은 지금 자신의 모습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를테면 자신이 귀여운 스타일일 경우 약간 섹시한 스타일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자. 그 같이 다양화된 모습 속에서 그가 생각했던 이상형의 모습이 숨어 있을지도 모른다.

여자들은 고백 전에 많이 망설이게 된다. 특히, 상상력이 풍부하고 예민한 여자들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개인의 상상력에 불과하다.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만약 나라면 고백을 해보겠다. 왜냐하면 그렇게 혼자 짝사랑에 빠져 있는 것보다 나을 테니까. 적어도 후회하지는 않을 테니까 말이다.

다만 지금 당장 외로워서, 보이는 남자가 그 선배뿐이라서 그렇게 동요되는 마음이라면 한 번 만 더 진지하게 생각해 보도록 하자.

고백과 동시에 애틋했던 마음이 사라져 버릴지도 모를테니까.
친한 선배인데, 마음을 고백할까요?
우연히 알게 된 남자선배가 있습니다. 같은 과는 아닌데 이것저것 도움도 많이 주고 제 철없는 투정도 받아주는 참 좋은 선배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점점 남자로 보이네요. 선배는 그냥 후배로 밖에 생각 안하는데, 잘못했다간 어색한 사이가 될 것 같아 걱정입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선배를 부담스럽게 하고 싶지 않은데 그냥 마음을 숨기고 좋은 선후배사이로 계속 유지해야 할까요?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