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9℃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여자선배, 가벼운 스킨십 시도 그 후는?

Q: 여자선배, 가벼운 스킨십 시도 그 후는?
저번 주 주말에 학과 엠티를 다녀왔습니다. 13학번인 저는 처음가보는 대학엠티에 각종 로망에 기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엠티 당일밤 전체술자리에서 2살 많은 여자선배가 같이 커플게임을 하자면서 저한테 가벼운 스킨십을 몇 번씩 시도합니다. 처음이라 순간 당황하기는 했지만 저한테 챙겨주는 선배가 생긴 듯해 기분이 좋았습니다. 다음날 아침에는 그 여자선배가 계란후라이랑 라면밥상을 차려주시는 것이었습니다. 감동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 여자선배의 진짜 마음을 알고 싶습니다.

A : ‘진짜 마음을 알기보다 진짜 사랑을 쟁취하라’
그 선배의 전반적인 호의를 받고 이런 고민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만약 그 선배가 내게 관심이 있다면 그 선배에게 고백할 것이고, 만약 그 선배가 내게 관심이 없다면 포기하려는 것인가?
앞으로라도 이런 식으로 이성에게 접근하면 항상 수동적으로 상대방의 심리만 궁금해 하다 사랑을 쟁취할 수 있는 기회를 날려 버리고 만다.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그 선배의 마음이 아니라 나의 마음이다. 내 마음이 진실되고 확신이 선다면 그때는 먼저 자신의 관심을 보여줄 필요성이 있다. 그렇게 능동적으로 감정을 이끌어 나가야 사랑이란 감정을 형상화할 수 있고, 쟁취할 수 있다. 그렇게 마음이 섰다면 이제 구체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 보도록 하자.

“선배, 그때 커플 게임할 때 약간 당황했지만 싫지는 않았어요.”
“선배, 사실 계란 후라이가 가장 쉬우면서 불 조절 때문에 힘든 요리인데, 그때 그 계란 후라이 너무 맛있었어요. 또 먹을 수 없을까요?”

“선배, 그때 아침상 차려줘서 너무 고마워요. 제가 점심을 사고 싶은데, 시간 어떠세요?”
그렇게 구체적인 명분을 만들어 만남을 갖도록 해야 관계가 발전할 수 있다.

그저 가만히 앉아 그 선배의 마음이 뭐지하고 공상에 빠져있다면 아무런 진전도 없는 것이다. 만약 말로 하기 힘들다면 그때의 느낌을 담은 편지를 써서 선배에게 전달해 줄 수도 있다.

물론 같은 학과 선배라서 고백이 거절당하면 이후 만남이 불편해질 수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내 마음이 진심이라면, 정말 맘에 든다면 남자는 그 정도 리스크는 감수할 수 있어야 한다. 그때에 비로소, 선배나 누나가 아닌 나의 연인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