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8.7℃
  • 맑음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6.2℃
  • 흐림제주 20.3℃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연락이 잘 안돼요.’

URL복사
안녕하세요. 사귄 지 1년이 다 되어가는 새내기 여학생입니다. 저는 다른 학교에 다니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같은 지역이 아니라 장거리연애다 보니 불안할 때가 종종 있어요. 그 중에서도 남자친구와 연락이 잘 되지 않을 때 가장 불안해요. 전화는 가끔씩 하지만 카카오톡을 보내면 읽고 무시를 하는 등의 일이 있어서 답답해요. 연락으로 인해서 싸운 적도 많아요. 더 이상 싸우기 싫은데 남자친구가 연락을 잘 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가치가 연락에 집중하게 만든다.’

사귄 기한이 오래될수록 더 사랑하는 쪽, 즉 가치가 낮은 쪽에서 연락에 연연하게 된다. 왜냐하면 상대의 마음이 변하지 않을까 두렵기 때문에 연락을 통해 상대의 마음을 확인하고, 안심하기 위해서다.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고, 현실이 열정적이고 즐겁지 못할수록 상대방에게 올인하게 되고, 변심을 두려워하게 된다. 무의식적으로라도 스스로를 알기 때문이다. 자신은 부족하기 때문에 언젠가 상대방의 마음이 변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어떤 방법을 쓴다고해서 갑자기 연락을 자주 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상대가 연락을 자주 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상대 또한 불안하게 만들어야 한다. 연락을 자주 하지 않는다면 당신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는 두려움. 당신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다른 이성에게 빼앗길 수도 있다는 두려움. 상대방에 비해 점점 더 괜찮은 사람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두려움. 상대방이 이 같은 두려움에 빠질 때 당신에게 다시 공을 들이게 되고, 자주 연락하려고 노력하게 된다.

왜냐하면 당신과의 사랑은 방치해두지 않고, 그렇게 노력해야만 쟁취하고, 유지할 수 있는 사랑이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스스로 가치 있는 여자가 될 수밖에 없다. 장거리 때문에 떨어져 있는 기한 휴대폰에 집중되었던 마음을 자신에게 돌리고, 그 시간을 자기계발에 투자하라.

오랜만에 만나도 ‘역시~’라고 할 수 있도록. 그럴 때만이 장거리 연애를 유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에게서 연락도 자주 오게 될 테니까 말이다. 중요한 것은 연락 자체가 아니라 연락을 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