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8℃
  • 흐림강릉 14.2℃
  • 서울 12.0℃
  • 대전 12.5℃
  • 대구 11.9℃
  • 울산 13.5℃
  • 광주 14.0℃
  • 부산 13.9℃
  • 흐림고창 13.8℃
  • 제주 16.3℃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2.6℃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장거리 연애 잘하고 싶어요

URL복사
Q : “장거리 연애 잘하고 싶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곧 사회인이 될 남자친구를 둔 여대생입니다. 이제 남자친구는 직장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저희는 평소 자주 만났던 터라 전화 통화를 자주 안합니다. 통화를 해도 어색함에 몇 분도 채 안하고 끊는데, 하고 나서도 기분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이제 떨어져 지내면 둘 다 서로 하는 일이 많아 문자 메시지를 할 시간도 없고 전화 통화를 자주 해야 할 것 같은데 이렇게 전화에 익숙하지도 않고, 서로 서운함만 쌓여갈까봐 벌써부터 걱정이 됩니다. 어떻게 하면 떨어져 지내도 서로 서운함 없이 잘 지낼 수 있을까요?


A : 조금씩이라도 통화 시간을 늘리자

먼저 전화 통화에 관련된 사실부터 알아야 한다. 전화 통화가 서먹하다는 것은 결국 서로가 대화를 즐길 수 있는 그런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만나서 데이트는 잘 하지만 행위 자체(만나서 차 마시고, 영화 보고 등)에 집중되어 사귀는 관계라도 대화하기가 어색한 그런 사이인 것이다. 만약 서로가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기를 좋아하고,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는 관계라면 통화가 서먹해 질리는 없다.

이런 상황에서 멀리 떨어지게 되면, 서로가 나눌 수 있는 것들이 한정적이라 앞으로도 관계가 어둡게 될 가망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는 서로가 연락을 통해 힘이 되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신입 사원이 되면 회사에 적응하느라 여러 가지로 힘들고, 학교와는 달리 자신의 존재에 대해서 쉽게 인정해주지 않기 때문에 자신감도 많이 잃게 된다. 그래서 힘이 되어 줄 사람이 필요하게 되고, 또한 그런 사람을 찾게 된다. 만약 이런 상황에서 데이트에 대한 서운함이나 관계의 어려움만을 토로하게 된다면 남자 친구와의 사이가 멀어질 수밖에 없다.

지금부터라도 조금씩 연락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심어주도록 하자. 카톡을 보낼 때도, 힘듦을 위로해주는 문자가 좋다. 예를 들면, “오늘도 힘내.”, “넌, 거기서도 잘 할 수 있을 거야. 내가 있잖아.”, “점심은 꼭 챙겨 먹고, 비 온다니까 우산 챙겨.” 이러한 사소한 보살핌은 은근히 남자에게 큰 힘으로 작용하게 된다. 통화 시간의 어색함 때문에 꺼려지겠지만 통화 시간을 늘려가도록 하자.

끝으로 왜 남자 친구와의 대화가 어색한지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도록 하자. 연인 사이라면 대화만큼 즐거운 것이 없어야 한다. 최소 한 시간이 너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서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신과 상대방이 되어야, 그 관계는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