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7.2℃
  • 흐림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0.7℃
  • 흐림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7℃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장거리 연애 잘하고 싶어요

URL복사
Q : “장거리 연애 잘하고 싶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곧 사회인이 될 남자친구를 둔 여대생입니다. 이제 남자친구는 직장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저희는 평소 자주 만났던 터라 전화 통화를 자주 안합니다. 통화를 해도 어색함에 몇 분도 채 안하고 끊는데, 하고 나서도 기분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이제 떨어져 지내면 둘 다 서로 하는 일이 많아 문자 메시지를 할 시간도 없고 전화 통화를 자주 해야 할 것 같은데 이렇게 전화에 익숙하지도 않고, 서로 서운함만 쌓여갈까봐 벌써부터 걱정이 됩니다. 어떻게 하면 떨어져 지내도 서로 서운함 없이 잘 지낼 수 있을까요?


A : 조금씩이라도 통화 시간을 늘리자

먼저 전화 통화에 관련된 사실부터 알아야 한다. 전화 통화가 서먹하다는 것은 결국 서로가 대화를 즐길 수 있는 그런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만나서 데이트는 잘 하지만 행위 자체(만나서 차 마시고, 영화 보고 등)에 집중되어 사귀는 관계라도 대화하기가 어색한 그런 사이인 것이다. 만약 서로가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기를 좋아하고,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는 관계라면 통화가 서먹해 질리는 없다.

이런 상황에서 멀리 떨어지게 되면, 서로가 나눌 수 있는 것들이 한정적이라 앞으로도 관계가 어둡게 될 가망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는 서로가 연락을 통해 힘이 되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신입 사원이 되면 회사에 적응하느라 여러 가지로 힘들고, 학교와는 달리 자신의 존재에 대해서 쉽게 인정해주지 않기 때문에 자신감도 많이 잃게 된다. 그래서 힘이 되어 줄 사람이 필요하게 되고, 또한 그런 사람을 찾게 된다. 만약 이런 상황에서 데이트에 대한 서운함이나 관계의 어려움만을 토로하게 된다면 남자 친구와의 사이가 멀어질 수밖에 없다.

지금부터라도 조금씩 연락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심어주도록 하자. 카톡을 보낼 때도, 힘듦을 위로해주는 문자가 좋다. 예를 들면, “오늘도 힘내.”, “넌, 거기서도 잘 할 수 있을 거야. 내가 있잖아.”, “점심은 꼭 챙겨 먹고, 비 온다니까 우산 챙겨.” 이러한 사소한 보살핌은 은근히 남자에게 큰 힘으로 작용하게 된다. 통화 시간의 어색함 때문에 꺼려지겠지만 통화 시간을 늘려가도록 하자.

끝으로 왜 남자 친구와의 대화가 어색한지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도록 하자. 연인 사이라면 대화만큼 즐거운 것이 없어야 한다. 최소 한 시간이 너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서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신과 상대방이 되어야, 그 관계는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