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12.3℃
  • 서울 5.3℃
  • 대전 8.6℃
  • 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2.7℃
  • 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9.4℃
  • 흐림제주 16.2℃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7.9℃
  • 흐림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3.5℃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데이트코스는 여기, 저기, 거기

URL복사
Q : 데이트코스는 여기, 저기, 거기

우리 커플은 서로 바쁘다 보니 일주일에 한 번씩 주말마다 데이트를 즐깁니다. 한 번씩 만나는 것은 괜찮은데 매번 코스와 가는 곳도 동일하다는 것입니다. 커피점은 거기, 영화관은 저기, 술집은 여기, 그 가게와 무슨 협약이나 크게 할인받는 받는 것도 아닌 것 같습니다. 남친이 알고 있는 것이 한정된 것인지, 변화를 싫어하는 것인지, 저는 새로운 메뉴와 식당을 개척하고 싶은데 남친의 마인드를 제가 이해만 해야 할까요?


A : ‘행위의 즐거움보다는 존재의 즐거움을 추구하라’

새로운 데이트 코스를 개척하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이전과 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양화된 데이트 코스가 이제는 끝난다면? 새로운 곳도 이내 거기서 거기가 되고 더 이상 할 게 없다면? 사실 연애 전문가의 입장에서 볼 때, 대한민국 데이트 코스는 거의 다 평준화되어 있다. 특별히 분위기가 좋고, 맛 좋은 장소라고 해도 단골이 되면 이내 식상해지고 마니까.

일차원적인 욕망, 즉 먹고 마시고는 결코 충족될 수 없는 욕망에 불과하다. 오히려 그런 욕망을 추구할수록 데이트는 단순화 되고 만다.

하지만 데이트 장소와 상관없이 새로운 느낌을 전해줄 수 있는 것이 있다. 그건 바로 공간이 아니라 사람이다. 때때로 당신은 의문을 품게 될 것이다. 남자 친구를 만나기 때문에 좋은 건지, 남자 친구와 맛있는 걸 먹기 때문에 좋은 건지. 결국 우리가 데이트를 하면서 만끽해야 할 즐거움은 어떤 행위의 즐거움이 아닌 존재의 즐거움이다. 함께 있어서 즐겁지 못하다면 함께 무얼 해도 즐겁지 않을테니까. 나의 경우 같은 데이트 장소였지만 상대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은 적이 있었다. 즉 그 장소가 즐거웠던 것이 아니라 함께 했던 상대가 즐거웠던 것이다. 그녀의 옷차림, 그녀의 반응, 그녀의 표정, 그녀와 나눈 대화, 그녀에게 나던 향기. 어쩌면 지금의 고민은 단지 데이트 장소가 확장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아닌 상대에 대한 불만일지도 모른다. 이 점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성이 있다.

단순히 먹고 마시고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식상한 장소지만 건설적인 대화를 나누고, 자신의 장점을 보여주고, 보다 새롭고 괜찮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그 사람은 데이트 장소에 구속받지 않는다. 그리고 그런 매력에 심취된 상대방은 아마도 더 존중하는 자세로 가치있는 장소로 당신을 이끌게 될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