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이별을 다시 돌리는 것은 추억이어라’

URL복사
A : 이별 전까지 이별을 막는 것은 자신의 몫이지만 이별 후 이별을 다시 되돌리는 것은 추억의 몫이다. 그 동안 얼마만큼 아름다운 추억을 쌓아왔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진다. 혹 나와 헤어진 후 다른 이성과 사귀면서 나에 대한 진가를 느끼게 되고 그래서 다시 돌아오기도 한다. 이 역시 추억의 영향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지금 당장 애원해도 마음은 쉽게 돌아서지 않는다.

추억은 이기적이라서 헤어질 때는 헤어질만한 추억만 떠올리기 마련이다. 따라서 다시금 아름다운 추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각자 할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적당히 기다리는 지혜를 발휘해 볼 필요성이 있다.

사실 3년이라는 기한은 다시 돌아가기 어쩌면 애매모호한 기한이다. 대개 오래 사귄 만큼 쉽게 헤어지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반대로 오래 사귀었기 때문에 그만큼 미련이 덜 남아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헤어진 이유도 한 몫 하는데 왜 헤어졌는가가 상당히 중요하다. 만약 헤어진 이유가 ‘바람’과 같은 종류라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실망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다시 돌아가고 싶은 이유가 다음 사항과 일치한다면 그녀에게 다시 돌아가는 것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해 볼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첫 번째, 그녀와의 일상에 길들여서 다시 돌아가고 싶은 것은 아닌가.
두 번째,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기 귀찮아서 다시 그녀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아닌가.
세 번째,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수월한 그녀라서 그녀를 떠올리는 것은 아닌가.
왜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먹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헤어짐의 이유는 반드시 반복되며, 설령 그렇더라도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을 각오가 섰다면 그 때는 망설임없이 손을 내밀 수 있길 바란다. 그렇지만 만약 망설임의 끝자락에서 내미는 손길이라면 그만 서로를 놓아주는 것이 현명한 처사가 아닐까?
이별, 그 알 수없는 이야기
Q : 저는 3년간 사귄 여자 친구와 한 달 전 헤어졌습니다. 그 후로 저는 아무것도 손에 잡히질 않습니다. 밥을 먹을 때건, 버스를 탈 때건, 공부를 할 때 건...그래서 저는 그녀를 다시 잡고 싶어졌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없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