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10.0℃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결제하는 남자 적립하는 여자

Q : 결제하는 남자 적립하는 여자

여자친구를 사귄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데이트 비용을 거의 제가 부담했었죠. 여자친구는 그게 조금 부담이었는지 처음에는 할인카드를 많이 내는 경향이었죠.
그런데 데이트 횟수가 많아지면서 여러 가지 포인트 적립카드를 내는 것이 잦아지더라고요. 처음에는 그러려니 했는데 가면 갈수록 내가 적립할 포인트까지 여자친구가 적립하더라고요. 이게 쪼잔 해 보이기도 해서 이야기를 안했는데 한번은 집고 넘어가야 할 것 같은데 어떻게 시작해야할지를 모르겠습니다.


A : ‘내 적립금을 사랑에 적립한다고 생각해보자.’

만약 이 사실을 여자 친구에게 말한다면 그녀는 분명히 당신을 쪼잔한 남자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인간은 어차피 자기 입장에서 유리한 방향으로 해석하길 마련이고 그녀의 친구들 또한 그녀를 옹호하며 당신을 비난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단지 적립금에 대한 문제가 아니다. 내 몫까지 적립하는 그녀의 얄미운 태도 때문이 아니라 사귀기 전과 사귀고 난 이후, 그녀의 가치가 달라졌기 때문일 가망성이 크다.

사귀기 전이나 연애 초반에는 아낌없이 결재했고, 알뜰히 적립하는 모습이 오히려 예뻐보였을 것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녀를 알게 되자 그녀의 가치가 생각보다 낮아 보였다. 그래서 그녀를 만나서 쓰는 돈도 아깝고 적립하는 그녀의 태도가 얄밉게 보이는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가망성으로는 자신의 마음만큼 그녀가 진심일까하는 의구심 때문일 수도 있다. 나는 돈을 쓰는데, 그녀는 돈을 쓰지 않고 적립금까지 챙기는 이기심을 보여서 불안하다. 이러다 돈만 쓰고 그녀에게 차이지는 않을까? 정말 나를 좋아할까?

자 당신의 심정은 어느 쪽에 가까운가? 그녀를 너무 사랑하는데 적립금 챙기는 모습이 얄미워서 그런건가? 
이런 상황에서 가장 현명한 해결책은 먼저 자신의 진심 여부를 관찰하고, 그녀가 나를 좀 더 좋아할 수 있도록 노력한 다음 자연스럽게 적립금 관련 얘기를 꺼내는 것이다.
“네 카드에 적립하면 내 사랑도 적립되는 거야?”
단 수위는 이 정도여야 한다. 여자가 눈치가 빠르다면 이해할 것이다. 근데 만약 직설적으로 이런 사실을 말하면 여자는 상처를 받을 가망성이 크다.
충분히 수치심까지 건드릴 수 있는 부분이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여자의 수치심을 건드리면 아픔이 오래가기 때문이다.
누구와 연애를 하든 우리가 수용해야 할 범위라는 것이 존재한다. 만약 그녀가 정말 괜찮은 여자라면 그녀의 카드에 내 사랑을 적립한다고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 좀 더 성숙한 마음으로 그녀를 대한다면 결국 적립한 금액을 나에게 사용 할테니까 말이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