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8℃
  • 흐림강릉 0.3℃
  • 서울 -2.1℃
  • 흐림대전 -0.1℃
  • 흐림대구 1.3℃
  • 울산 1.2℃
  • 흐림광주 0.1℃
  • 부산 5.1℃
  • 흐림고창 -0.9℃
  • 제주 6.3℃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4℃
  • 맑음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주변 쓰레기 정돈? 주변 이성 정돈 잘 하는것만으로도 다행!’

여자 친구를 다그치고, 깨끗이 정리하는 교훈적인 모습을 보여줘서 그녀를 고치게 할 수는 있다. 그렇지만 그녀는 몇 년동안 그렇게 지내오던 오랜 습관이라 쉽게 고쳐지지 못할 것이다.

그녀는 정리를 해야 하는 필요성과 이유, 깔끔하고 우아한 이미지에 대한 감상이 부족한 것 같다. 이런 그녀를 위해서 그 같은 장소에서 데이트를 해보는 것은 어떨까? 데이트 장소 중 청결하고 정리 정돈이 잘 되어 있는 커피숍에나 레스토랑에서 함께 식사를 해보자.

“넌 이런 청결하고 우아한 장소랑 너무 잘 어울리는 여자인 것 같아” 이런 암시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마 직설적으로 “넌 어째 여자가 그렇게 지저분하니! 정리 정돈 좀 하고 살자!”라고 말하는 방법보다 훨씬 효과적일 것이다. 말을 직설적으로 하지않고 그녀를 생각하여 말 한다면 적어도 그녀의 자존심을 건드리지는 않을 테니까.

그리고 여기서 당신은 보다 다른 관점으로 그녀의 주변을 지저분하게 하는 이런 불청결한 태도에 대해서 다시 바라볼 필요가 있다. 그녀의 단점을 꼭 고쳐야만 하는 것일까?

내가 정리해주면서 그녀의 일부분이 될 수도 있지는 않을까. 누구나 부족한 단점을 가지고 있길 마련이다. 내 경험상 문제없는 사람을 만난다는 것이 문제적인 발상이었다. 물론 정리 정돈의 중요성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면 그녀는 치명적인 결점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허나 보다 더 치명적인 결점을 갖고 있는 여자들도 많다.

이처럼 우리는 장점과 더불어 단점을 인정해 줄 수 있는 성숙한 관점으로 사랑하는 상대를 바라볼 필요성이 있다. 이것이 바로 성숙한 사랑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다시금 그녀를 대해 바라보도록 하자. 조금의 시간이 지난 후 그녀 스스로 깨닫고 또한 당신에 대한의 고마움에 더 큰 사랑을 줄 테니까 말이다.
정리할 줄 모르는 여자친구
그녀와 학교 내 동아리를 함께 하고 있습니다. 매일 아름다운 그녀를 보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그러나 그녀는 단점이 있습니다. 주변을 더럽히고 쓰레기를 쌓아두고 치울 줄 모른다는 것입니다. 어느 때는 정리 좀 하라고 화를 내보지만, 그녀는 그날만 치우는 척하고 내일은 또 쌓여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싹 다 버리고 싶습니다. 도대체 그녀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