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2.6℃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조금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28.4℃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URL복사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란 책 제목도 매력적이지만 휴식의 장, 관계의 장, 미래의 장, 인생의 장, 사랑의 장, 수행의 장, 열정의 장, 종교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런 소제목만 보아도 읽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대학생 여러분은 어떤 부분에 관심이 갈까?! 당면 문제를 중심으로 본다면 3, 4학년 학생들은 취업이라는 어려운 관문이 남아 있기에 미래의 장을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사랑하고 있고 사랑 때문에 가슴앓이를 해 본 학생들은 사랑의 장과 관계의 장이 도움이 될 듯하다.

책의 내용 중에서 같이 생각해 보고 싶은 몇 가지 뽑아 소개해 보고자 한다.

“다른 사람을 도와주고 그것을 언젠가는 돌려받아야겠다는 마음이 남아 있으면 도와 준 것이 아닙니다, 잠시 맡겨 놓은 것입니다. 준다는 것은 받을 것을 생각하지 않는 것이고, 준 것을 내 마음대로 조정하지 못할 때 진정으로 준 것입니다.”

삶이 give and take (주고받음)의 연속이라고 하기도 하고 가끔은 받을 것을 미리 생각하고 보험을 들듯이 선심을 베푸는 경우도 있는 듯하다. 점점 각박하지만 그 안에서 나는 어떤 모습으로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야 할까를 고민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내가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는 분들이 계세요. 그건 아마도 내 자신이 주체가 되는 삶을 살지 못하고 다른 사람이 원하는 것을 들어주는 삶을 살아서입니다. 남을 만족시키는 삶이 아닌, 나를 만족시키는 인생을 사세요..... 누구처럼 되기 위해 살지 마세요. 하나밖에 없는 오직 내가 되세요.”

학생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나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질문을 하면 “없다” 또는 “잘 모르겠다”라고 대답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자신에 대해 생각해 보도록 하기 위해 “대학생활 설계”라는 교과에서는 과제로 하고 싶은 일, 되고 싶은 모습을 적어보는 과제를 내주기도 한다. 적어도 대학생이 된 지금은 내가 무엇에 관심 있고, 무엇을 하고 싶고, 어떤 직업에 몸담고 싶은 지를 고민해 보고 답을 찾을 수 있길 바래본다.

“세상에서 가장 애매하고 우매한 대답, ‘아무거나.’..... 그 누구에게도 내 인생의 결정권을 주지 마십시오. 내가 내 삶의 주인입니다.” 선택의 순간에 많이 사용하는 말이 “아무거나”인 듯하다. 어느 식당에는 메뉴 이름이 “아무거나”라는 것이 있단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결정하고 선택하는 것을 어려워하는지를 보여주는 단면인 듯하다. 메뉴 선택과 같이 작은 것에서부터 중요하고 다양한 선택의 상황에서 뒤로 물러서서 “아무거나”를 외치기보다는 내 생각이나 의견을 하나의 안으로 내 놓을 수 있으면 좋겠다. 그러면서 타인의 생각이나 의견을 들어보고 조율해가고 타협해 가는 것을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

대학생활에 많은 부분을 스펙 쌓는데 공을 들이게 되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쉼 없이 달리기만 하던 일상에서 가끔은 조금 물러나 멈추어서 자신을 돌아보고 에너지 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길 바래본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