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7℃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7.1℃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갱즈 오브 뉴욕 (Gangs of New York)

‘갱즈 오브 뉴욕(Gangs of New York)’은 1800년대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슬럼가였던 뉴욕의 Five Points라는 동네의 생활을 다룬 영화입니다. 평소 우리는 뉴욕이라고 하면 대체로 Fifth Avenue에 있는 명품관이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Empire State Building)과 같은 화려한 것들을 먼저 떠올립니다. 반면 뉴요커들은 슬럼가였던 파이브 포인트(Five points)라는 동네의 역사가 뉴욕을 대표한다고 얘기합니다. 그 이유는 1세대 이민자들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을 벌어 자녀들을 중산층으로 편입시키려고 했던 파이브 포인트에서의 서바이버 정신의 DNA를 물려받은 사람들이 바로 뉴요커이고, 진정한 뉴욕의 모습이라는 겁니다.
 
이 영화는 수많은 이민자가 성공을 꿈꾸며 찾은 미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벌여야 했던 토착민들과 아일랜드 이주민들의 이야기입니다. 영화의 주 갈등은 빌 더 버처(Bill the butcher)라는 별명을 가진 윌리엄 커팅이라는 사람이 이끄는 반 아일랜드 정서를 가진 잉글리시 갱단과 데드 레빗(Dead Rabbits)이라고 하는 아일랜드 이민자들로 이루어진 갱단 사이의 싸움입니다. 영화는 그 당시 빈민층과 중산층의 갈등, 인종차별문제, 남북전쟁에서의 징병 문제, 부패한 정치세력 등을 복합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파이브 포인트가 파괴되면서 영화가 끝나지만, 실제로는 이탈리아와 중국 이민자들이 몰려오면서 파이브 포인트 북쪽과 남쪽에 리틀 이탈리아(Little Italy)와 차이나타운을 형성합니다. 이를 통해 뉴욕에서는 이탈리아 마피아 시대와 중국 삼합회의 시대가 다시 시작되었고 실제 ‘갱즈 오브 뉴욕’의 시대는 이 영화가 끝나고 100년은 더 지속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뉴요커들은 스스로 뉴욕을 위대한 실험이라고 부릅니다. 한마디로 뉴욕은 다양한 언어, 인종, 역사, 풍습을 가진 사람들을 좁은 섬에 넣고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만드는 거대한 실험이라는 겁니다. 이 실험을 통해 탄생한 것이 바로 우리가 동경하는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입니다. 지금의 인터넷은 수많은 언어와 풍습, 다른 사상을 가진 사람들이 서로 직접적으로 소통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문제도 만들어 내고 있지만, 영화 갱즈 오브 뉴욕을 보면 그런 갈등과 싸움이 진정한 코스모폴리탄을 만들어 내는 과정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본 영화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초연결시대 등으로 대표되는 21세기에도 충분히 가치 있고, 추천하는 영화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