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5℃
  • 연무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2.5℃
  • 맑음고창 -1.7℃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할레드 호세이니, ‘연을 쫓는 아이’

제가 추천하는 『연을 쫓는 아이』는 아프가니스탄 태생의 미국 작가 할레드 호세이니가 쓴 첫 번째 장편소설입니다. 동명의 영화로도 제작됐지만 책이 훨씬 매력적입니다.

세계문학을 고를 때나 추천할 때면 늘 보편성과 특수성을 동시에 갖춘 문학을 권해 주곤 합니다. 『연을 쫓는 아이』는 서술자이자 주인공인 아미르의 성장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보편성을, 아프가니스탄의 전통놀이인 연날리기의 아름다움과 아프가니스탄이 처한 상황 때문에 유년기를 빼앗겨버린 아이들의 비극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특수성을 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읽고 나면 아미르가 어린 시절 저지른 과오에 대한 용서를 비는 과정에도 공감하게 되지만, 뉴스에서 수없이 접했음에도 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아프가니스탄의 특수한 상황과 그곳의 아이들에 대해서 가슴이 시려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책은 그곳의 특수한 상황을 세계 곳곳에 전해주고 이를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해줍니다. 이것이야말로 바로 문학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을 쫓는 아이』의 전반부는 연날리기 대회와 아프가니스탄의 계급제도로 인해 신분이 다른 파쉬툰인 아미르와 하자라인 하산 사이의 우정이 주요 내용입니다. 그들의 유년시절을 아름다움으로 물들이는 것은 바로 연날리기 대회입니다. 이 대회는 상대의 연을 모두 끊어 내고 마지막으로 맞붙은 상대의 끊어진 연을 찾아와야만 우승자로 인정받습니다. “도련님을 위해서라면 천 번이라도 그렇게 할게요.”라며 끊어진 연을 쫓아가던 하산은 아세프 일당에게 성폭행 당하고 아미르가 그 장면을 목격합니다. 그러나 아미르는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못하고 돌아서고 맙니다. 이 사건은 아미르에게 죄의식으로 남습니다. 『연을 쫓는 아이』의 후반부는 아프가니스탄 아이들이 유년기를 빼앗기게 되는 과정과 아미르가 하산에게 저지른 죄를 속죄하는 과정으로 채워집니다. 『연을 쫓는 아이』를 읽는 팁은 이처럼 아미르의 성장과정이라는 보편적인 주제와 함께 그 속에 녹아 있는 전통놀이인 연날리기라든가 탈레반 정권과 미국과의 전쟁으로 인해 피폐해진 아프가니스탄의 특수한 상황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9·11테러로 미국이 감행한 아프가니스탄의 공격과 아프가니스탄 내부에서 탈레반 정권의 통치로 인해 고통 받는 어린 시절을 보낸 아이들에게 ‘유년기가 없다’는 것이 얼마나 절망적일 수 있는가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