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강의실 밖의 역사 속으로

URL복사

중국 북경의 이화원에 가게 되면 두 가지 사실에 놀라게 된다. 하나는 인공호수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규모의 곤명호(쿤밍호:昆明湖)이고, 다른 하나는 728미터에 이르는 장랑(長廊)으로 중국 고전 문학에 나오는 장면들을 묘사한 1만 4천여 점의 회화로 정교하게 장식된 산책로이다. 전자는 거대한 호수를 파서 산을 만들었다고 할 만큼 노동의 혹독함이 그대로 전해져서 안타깝지만, 반대로 후자는 그 많은 회화들이 단 하나도 같지 않으면서 중국 고전문학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기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다만, 중국의 고전문학을 충분히 섭렵하지 못한 문외한으로서는 그것들은 다만 서로 다른 아름다운 그림처럼 보일 뿐이라서 미안하기까지 하다.

사실 우리가 알 수 있는 중국 고전이란 삼국지, 수호전, 금병매, 서유기, 홍루몽 등에 불과할 것이다. 그렇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으뜸인 것은 삼국지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이화원의 장랑을 목이 아프도록 고개를 들고 걷다 보면, 유독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하나의 그림이 있다.

삼고초려.

삼국시절의 유비가 와룡강에 숨어 사는 제갈공명을 불러내기 위해 세 번이나 그를 찾아가 있는 정성을 다해 보임으로써 마침내 공명의 마음을 감동시켜 그를 세상 밖으로 끌어낼 수 있었던 이야기에서 비롯된 그 장면을 담은 그림이다. 그때 공명은 “신은 본래 포의로서 몸소 남양에서 밭갈이하며 구차히 어지러운 세상에 목숨을 보존하려 했을 뿐, 제후들 사이에 이름이 알려지기를 바라지는 않았습니다.

유현덕(유비)께서 신의 천한 몸을 천하다 생각지 않으시고, 황공하게도 스스로 몸을 굽히시어 세 번이나 신을 초막 속으로 찾아오셔서 신에게 당면한 세상일을 물으시는지라, 이로 인해 감격하여 선제(유비)를 위해 쫓아다닐 것을 결심하게 되었던 것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세상에 나와 후대에 회자되는 군자로 이름을 남기게 되었다.

물론 삼국지의 모든 내용이 역사를 투영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삼고초려를 인상 깊게 느끼는 것은 유비의 ‘사람 보는 혜안’과 이에 답하는 공명의 ‘지혜와 의리’일 것이다.

삼국지는 쉽게 시작하기에는 버거운 분량의 책이기도 하다. 그러니 클래식한 삼국지를 독파한 친구들이 얼마나 될까 싶기도 하지만, 선선해지는 가을날씨에 삼국지를 독파해봄은 어떨가 싶다.

사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늘 고민한다. 언제 어디에서 선택당할 것인가… 하지만 반대로 제갈공명이 되자. 누군가의 선택을 기다리지 말고, 공명처럼 삼고초려 끝에 선택하는 내가 되기 위해 자신에게 투자해 보길 바란다. 삼국지가 역사의 적나라한 기술이 아닐지언정, 삼국지 속의 공명은 우리가 살면서 우리의 모습을 담금질하는 또 하나의 잣대가 되지는 않을까 싶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