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자존감이 중요한 이유

누군가 ‘인간은 무엇 때문에 무너지고 무엇으로 일어서는가?’라고 질문한다면 어떤 답변을 할지 생각해봤다. 나는 그 답이 ‘자존감’이라고 말하고 싶다.
 
사람들이 정신과를 찾는 원인은 우울이나 스트레스 때문이란 예상과 달리, 자존감이 떨어져서인 경우가 잦다. 내가 운영하는 상담센터도 예외는 아니라서 자존감이 떨어진 사람들이 자주 방문한다. 상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자존감 테스트를 해보면 내담자들 거의 다 낮은 점수를 보인다.
 
잠시 자존감에 대해 살펴보자. 자존감이란 자신에 대한 존엄성이 타인의 외적 인정이나 칭찬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자신 내부의 성숙된 사고와 가치에 의해 얻어지는 개인의 의식을 말한다. 달리 이야기하자면 자존감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고 인정하며 사랑하는 마음이며, 사랑받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여기는 것이다. 또한 자신의 능력과 가치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태도이기도 하다. 자존감을 원만히 유지하기 위해서는 오늘 성과를 내지 못하였더라도 내일은 해낼 것이라고 믿으며 스스로를 유능한 사람이라고 믿는 태도가 중요하다. 원하는 것을 주장하며, 자신의 노력으로 얻은 결과를 즐길 줄 알아야 함은 물론이다. 결론적으로 자존감은 스스로의 존엄성이 타인의 외적인 인정이나 칭찬에 의해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내면에 성숙된 사고와 가치에 의해 얻어지는 개인의 의식을 대변한다.
 
인간이 자기 자신을 어떻게 이해하고 평가하느냐에 대해 오래 전부터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왔다. 자기 자신을 어떻게 알고 있는지가 스스로에 대한 만족도를 결정하며 이로 인해 앞으로의 문제나 상황에 대한 태도와 대처, 대응방식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자아존중감 발달에는 환경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특히 부모와의 대화와 경험을 바탕으로 자아존중감이 달리 형성될 수 있다. 자아존중감이 높은 사람과 낮은 사람은 여러 방면에서 차이를 보인다. 한 예로 자아존중감이 높은 사람은 친사회적인 경향이 있지만 낮은 사람은 반사회적인 행동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이렇듯 자아존중감은 우리의 인지, 행동, 앞으로의 경험 등을 결정할 수 있으므로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20대 이전의 자존감 형성은 부모, 선생님, 친구, 기성세대 등에 의해 좌우된다고 할 수 있겠으나 20대 이후는 자신이 자기를 인정하고, 수용하고, 개방하는 것에서 비롯된다. 여러분도 자신에게 좋은 점수를 주어 스스로를 격려하고 진가를 인정했으면 한다. 잔인하도록 아름답다는 5월의 봄날이다. 높은 자아존중감을 가져 코로나 시대를 슬기롭게 이겨내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