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3.4℃
  • 맑음강릉 31.7℃
  • 구름많음서울 35.2℃
  • 맑음대전 35.0℃
  • 구름조금대구 33.1℃
  • 맑음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3.6℃
  • 맑음부산 30.8℃
  • 구름조금고창 32.8℃
  • 구름많음제주 32.4℃
  • 맑음강화 32.7℃
  • 맑음보은 32.7℃
  • 맑음금산 33.2℃
  • 맑음강진군 31.6℃
  • 맑음경주시 30.7℃
  • 구름조금거제 30.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드라마: 미생

URL복사
제가 추천하는 드라마는 ‘미생’입니다. 미생(未生)은 바둑 용어로 아직 완전하게 살아있지 않은 상태이지만 완전히 죽은 것도 아닌 완생(完生)의 여지가 있는 것을 말합니다. 윤태호 작가의 인터넷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서, 많은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고 입소문으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실제 직장생활을 보는듯한 현실적인 묘사와 모든 캐릭터들에게 공감할 수밖에 없는 스토리 전개에 푹 빠져들었던 드라마입니다.

‘우리 회사’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했고, 그 ‘우리’에 포함되고 싶은 장그래의 너무나 당연한 바람인 정규직 전환을 욕심이라고 말하는 현실. 뛰어난 실력으로 수석 입사했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제 역량을 펼치지 못하는 안영이. 대학 4년 동안 많은 것을 포기한 채 완벽한 스펙 쌓기에 몰두하여 대기업에 입사했지만, 그 거대조직에서는 그저 소모적 부품에 불과함을 깨닫는 장백기. 치열하게 살면서 인생을 걸었던 회사였지만 조직에게 불리하면 부품교체를 당하듯 밀려날 수밖에 없는 오상식 차장, 최영후 전무. 이 드라마는 이룰 수 없는 먼 꿈같은 대기업에서의 직장생활도 결국은 불안 속에서 살고 있는 완생을 향해 달려가는 미생들의 삶일 뿐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어진 현실에 최선을 다하면 언젠가 원하는 대로 된다고 말하면서도, 현실이 그리 공정하지도 녹록지도 않은데 우리 학생들에게 무책임한 희망의 말을 해도 되는지 고민이 들곤 합니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좌절을 겪고 있을 학생들에게, 이 드라마처럼 혼자만 힘든 것이 아니라고, 원래 삶이 그런 것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오상식 차장이 말했듯 인생은 끊임없는 반복이고, 그 반복에 지치지 않는 자가 성취하게 된다고, 그래서 버텨야 한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버틴다는 것은 완생으로 나아가는 과정이고, 생각했던 것처럼 완생에 이를 수 없더라도, 그 과정을 통해서 조금씩 발전하는 것이 인간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한국사회가 당연히 가야한다고 강요하는 길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모두가 가야하는 길이라 말하지만, 현실에는 가지 못하는 길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장그래처럼 길에 대한 정의를 바꿔서 나만의 길을 개척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장그래가 말했듯이 길이란,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나아가기 위한 것이고, 나아가지 못하는 길은 길이 아니니까요.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