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드라마: 미생

제가 추천하는 드라마는 ‘미생’입니다. 미생(未生)은 바둑 용어로 아직 완전하게 살아있지 않은 상태이지만 완전히 죽은 것도 아닌 완생(完生)의 여지가 있는 것을 말합니다. 윤태호 작가의 인터넷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서, 많은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고 입소문으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실제 직장생활을 보는듯한 현실적인 묘사와 모든 캐릭터들에게 공감할 수밖에 없는 스토리 전개에 푹 빠져들었던 드라마입니다.

‘우리 회사’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했고, 그 ‘우리’에 포함되고 싶은 장그래의 너무나 당연한 바람인 정규직 전환을 욕심이라고 말하는 현실. 뛰어난 실력으로 수석 입사했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제 역량을 펼치지 못하는 안영이. 대학 4년 동안 많은 것을 포기한 채 완벽한 스펙 쌓기에 몰두하여 대기업에 입사했지만, 그 거대조직에서는 그저 소모적 부품에 불과함을 깨닫는 장백기. 치열하게 살면서 인생을 걸었던 회사였지만 조직에게 불리하면 부품교체를 당하듯 밀려날 수밖에 없는 오상식 차장, 최영후 전무. 이 드라마는 이룰 수 없는 먼 꿈같은 대기업에서의 직장생활도 결국은 불안 속에서 살고 있는 완생을 향해 달려가는 미생들의 삶일 뿐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어진 현실에 최선을 다하면 언젠가 원하는 대로 된다고 말하면서도, 현실이 그리 공정하지도 녹록지도 않은데 우리 학생들에게 무책임한 희망의 말을 해도 되는지 고민이 들곤 합니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좌절을 겪고 있을 학생들에게, 이 드라마처럼 혼자만 힘든 것이 아니라고, 원래 삶이 그런 것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오상식 차장이 말했듯 인생은 끊임없는 반복이고, 그 반복에 지치지 않는 자가 성취하게 된다고, 그래서 버텨야 한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버틴다는 것은 완생으로 나아가는 과정이고, 생각했던 것처럼 완생에 이를 수 없더라도, 그 과정을 통해서 조금씩 발전하는 것이 인간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한국사회가 당연히 가야한다고 강요하는 길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모두가 가야하는 길이라 말하지만, 현실에는 가지 못하는 길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장그래처럼 길에 대한 정의를 바꿔서 나만의 길을 개척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장그래가 말했듯이 길이란,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나아가기 위한 것이고, 나아가지 못하는 길은 길이 아니니까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