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6℃
  • 구름많음강릉 4.7℃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7.7℃
  • 흐림울산 8.2℃
  • 흐림광주 6.7℃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조지 레이코프, ‘코끼리는 생각하지마’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정치평론가들이 선거의 판도를 예상할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용어가 ‘프레임’(frame)입니다. 미국의 언어학자인 조지 레이코프는 정치와 선거의 공학에서 프레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레이코프의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2004)는 인지언어학의 관점에서 정치, 선거, 프레임의 관계를 다루고 있습니다.
‘프레임’은 정치적 집단과 정책의 선택에 바탕이 되는 세계관입니다. 예를 들어 ‘시간 낭비’라는 표현만으로도 ‘시간’을 경제적 비용과 가치로 여기는 세계관을 엿볼 수 있습니다. 현대인은 ‘시간은 돈이다’라는 프레임을 갖고 있는 것입니다. 정치인들은 유권자를 그들의 ‘프레임’으로 인도하기 위하여 대중의 정서를 담은 표현을 선택합니다.

미국의 43대 대통령(2001-2009) 조지 부시는 세금을 줄이는 ‘감세정책’을 ‘세금경감’이라는 용어로 홍보하여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고통으로부터의 해방을 의미하는 ‘경감’은 성공적으로 프레임을 형성하였습니다. 유권자들은 ‘세금경감’이야말로 국민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민생정책이라고 믿었습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선거 판도와 정치 지형을 ‘프레임’의 전쟁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 야당은 정부에서 추진했던 대기업 규제완화와 미디어 법안이 재벌친화적이라며 ‘MB악법’이라는 제목을 붙였습니다. MB악법 프레임이 여론의 주목을 받자, 여당에서는 뒤늦게 MB악법은 악법이 아니라 약이 되는 ‘MB약법’이라며 입법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자리를 잡은 프레임 때문에 ‘약법’은 ‘악법’만 연상시키고 오히려 기존 프레임을 강화하였습니다. 코끼리는 생각하지 말라는 소리에 코끼리를 생각할 수밖에 없는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최근 정부와 노동계도 동일한 법안을 ‘개혁’과 ‘악법’으로 부르며 프레임 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밀고 있는 ‘노동개혁’이라는 프레임은 ‘경제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공정인사, 재취업기회 확대, 노동시장 유연성’ 등 긍정적 어감의 단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입법을 반대하는 노동계에서는 ‘노동악법’이라는 프레임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노동악법’ 프레임은 ‘비정규직과 파견근무 확대, 손쉬운 해고, 임금 삭감’ 등 부정적 어감의 단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레이코프의 분석을 읽어보며 어떠한 프레임을 선택할 것인지 고민해 보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