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4.7℃
  • 구름조금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6℃
  • 맑음부산 -2.7℃
  • 맑음고창 -5.7℃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9.2℃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1.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인천상륙작전’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 북한이 기습 남침을 강행하여 3일 만에 우리나라의 수도(서울)가 북한군에게 함락 당하고, 낙동강 동쪽을 제외한 전 지역이 북한군 손에 들어가게 된 6.25 전쟁 당시 열세에 몰려있던 우리가 전세를 역전 시켰던 감동적인 ‘인천상륙작전’을 다룬 영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당시 유엔군을 이끄는 총사령관인 맥아더 장군은 아군의 피해를 생각해서 전면전보다는 남해와 서해를 돌아 인천으로 상륙하는 작전을 세웠는데, 인천은 서울과 얼마 떨어져 있지 않아 수도를 회복함으로 적에게 심리적 타격을 줄 수 있으며, 식량과 탄약을 보급하는 주요 도로를 차단 할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미국 합동참모본부와 미 해군은 반대 의견이었습니다. 261척 7만 명의 유엔군이 상륙하기에 인천은 수로가 너무 좁고, 큰 조수간만의 차로 2시간이라는 제한된 상륙시간 때문에 성공확률이 1/5000밖에 안 되는 매우 위험한 작전이라고 판단하였지만, 맥아더 장군에게는 불가능한 상황 속에서 오히려 적이 방심하는 장소가 될 수 있다고 보는 긍정적인 눈이 열려 있었습니다.

우리의 인생길에도 나아가는 길을 막는 수많은 어려움과 불가능해 보이는 상황들이 우리를 넘어뜨리려 할지라도 믿음의 눈으로 사물을 바라본다면 불가능한 것을 가능케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더 좋은 것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것을 꼭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인천상륙작전을 가능케 한 것은, ‘직전 교란 작전’으로 총 쏘는 실력이 미숙한 10대 어린 학생들의 희생과 상륙 작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하여 수로에 배치되어 있는 기뢰의 제거의 임무를 수행하며, 적과의 교전 끝에 점령한 등대 불빛으로 맥아더 장군의 함대가 인천으로 무사히 상륙할 수 있도록 도왔던 우리나라 해군부대의 희생 덕분입니다. 결국, 서울이 수복되고 우리 군인들은 북진하여 압록강, 두만강까지 진격하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선조들의 피 값으로 우리나라는 60여 년간 평화를 누리며, 경제적으로 세계 11위라는 급격한 경제 성장을 이루어 왔습니다. 하지만 국민들의 행복지수는 상대적으로 낮으며, 국제적으로는 중국과 일본의 강대국 사이에 낀 형국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북한의 핵실험, 잦은 지진 등으로 나라가 어수선한 이때에 우리 모두는 하나가 되어 속임수나 무리수 보다는 정석대로 어려운 상황에도 잘 적응하며 철저한 자기관리로 더욱 건강하고 성장이 있는 우리나라를 후손들에게 물려줬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