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3.0℃
  • 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4.4℃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1.6℃
  • 흐림제주 5.8℃
  • 흐림강화 -1.9℃
  • 구름조금보은 -7.3℃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단편애니메이션


생각해 보니 올해도 벌써 한 달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돌아보면 특별한 뭔가를 이룬 것이 없음에도 항상 분주했고, 지금도 그렇고… 그러기에 올해의 남은 시간 앞에서 괜히 더 부담스럽고 근심되고… 현재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저와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이렇게 살다 보니 감성은 메말라가고 마음은 점점 여유를 상실해 가고, 삶이 건조해지는 것은 필연적 결과입니다. 이럴 때일수록 영화나 음악감상, 독서 등을 통한 감성적 충전을 통해 한 템포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한 법인데, 물리적 시간의 한계는 어쩔 수가 없죠.

이럴 때 저는 단편작품들을 통해 감성충전을 하곤 합니다. 여러 작품들 중 지금도 긴 여운으로 남아 있는 작품이 있어 하나 소개하고자 합니다. 박세종 감독의 2004년 작품인 단편 애니메이션 . 개봉 후 30여 개의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고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는 성과를 낸 이 애니메이션은 전쟁 중 아버지를 잃게 되는 주인공 ‘만욱’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전쟁의 아픔을 잔잔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추락한 비행기 잔해 속에서 노래를 부르며 놀고 있는 만욱이의 모습으로 시작되는 애니메이션은 전쟁으로 폐허가 된 마을 속에서 전쟁의 참상을 알기에는 너무 어린 만욱이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시종일관 대비시키며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마을을 통과하는 철길을 통해 끊임없이 전쟁물자들이 이동되고, 마을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는 전투기의 공습소리와 포탄 소리가 들려오지만, 어린 만욱이에게 전쟁은 한낱 놀이와 같습니다.

추락한 비행기에서 얻어지는 잔해들은 장난감을 만드는 재료이며, 군수물자들은 그저 신기하고 멋있어 보이는 물건들일 뿐입니다. 마치 아버지와 함께하는 것처럼 1인 2역을 하며, 전쟁 놀이를 하다 던진 돌멩이 수류탄에 자전거를 탄 집배원이 맞아 쓰러지는 코믹한 장면은 전쟁이라는 단어가 가져오는 답답함을 환기시키며 깨알 같은 웃음을 전해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집으로 배달된 소포(군사우편)를 통해 이야기는 진지하게 전쟁의 아픔을 그리기 시작합니다. 그 안에는 만욱이와 아버지가 함께 찍은 사진이 담긴 아버지의 지갑과 군번 줄 그리고 군화가 들어 있습니다. 전사한 아버지의 유품이 든 소포인 것입니다.

그러나 만욱이는 이것이 뭘 의미하는지 모릅니다. 단지 아버지가 자신에게 보낸 선물이라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오늘이 자신의 생일이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만욱이는 자신의 발보다 훨씬 큰 아버지의 군화를 신고, 군번 줄을 목에 걸고 군인 흉내를 내며 마당을 돌아다닙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서서히 막을 내리게 됩니다. 특별히 임팩트가 있거나 자극적인 장면들 하나 없이 잔잔하게 이야기는 그렇게 마무리 되지만, 생일날 받은 아버지의 유품 그리고 그것을 생일선물이라 여기는 만욱이의 모습, 아이의 생일과 아버지의 죽음을 절묘하게 연결한 감독의 그 설정만으로도 전쟁의 아픔을 이해하기에 충분합니다. 작품에는 등장하지 않지만, 후에 진실을 마주하였을 때의 아이의 마음을 상상해 보면, 작품 속에서 시종일관 보여지던 아이의 순진한 웃음이 더욱 강한 슬픔으로 다가오게 됩니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