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4.6℃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9.8℃
  • 흐림대구 8.6℃
  • 울산 11.8℃
  • 광주 9.8℃
  • 부산 13.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

URL복사
우주가 얼마나 크다고 생각하는가? 그것을 측정할 수 있는가? 그것은 우주가 무한하다고 믿는 것이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는 천재 수학자이며 프린스턴 대학의 교수 존 내쉬의 삶을 조명한 영화이다. 그는 비록 중간에 정신분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지만 의사결정이론을 완성하고 그에 대한 검증과 확산을 위해 평생을 살아간 위대한 학자였다.

난 이 영화를 통해 비록 주인공인 존 내쉬 교수가 사람들과의 접촉을 멀리하고 이상한 행동을 하며,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독특한 삶을 살아가지만 그의 이론과 업적, 삶의 스타일을 받아줄 수 있는 주위의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사회가 마음에 와 닿았다. 왜 우리는 우리와 좀 다른 생각과 스타일을 가진 사람들을 좀 더 포용력 있게 받아주지 못할까? 우리가 너무 획일적인 삶과 스타일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을까? 누구나 한번의 삶을 살아가고 있고, 누구나 지향하는 방향이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마치 얼굴이 각양각색인 것처럼. 그렇다면 그를 바라보는 우리도 사람들의 다양성에 대해 넒은 생각과 모습으로 그들의 삶을 이해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

난 영화에서 해답은 존 내쉬 교수의 아내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는 특이한 행동을 하는 그를 언제나 사랑으로 받아주고 이해해 주고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항상 그와 함께 하고 있다. 물론 정신분열이 심해서 갓난아기인 아들이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그녀는 그의 손을 자기 가슴에 가져다 대고 “자기 눈으로 보는 것을 판단하지 말고, 가슴으로 느껴지는 것만 믿어라”라는 말을 하면서 끝까지 그와 함께 한다. 결국 그는 자신을 항상 지켜준 아내와 동료의 믿음과 신뢰, 사랑으로 누구도 만들지 못했던 위대한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동료교수들이 모두 존경하는 교수로 남게 되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하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제 인생의 가장 중요한 발견은 신비로운 헌신적 사랑이었습니다. 거기엔 어떤 논리적 이유도 없었습니다... 당신은 내 존재의 이유이고 나의 모든 이유는 당신입니다. 전 소중한 것을 발견했어요. 어떤 논리나 이성도 풀 수 없는 사랑의 신비한 방정식...”

마지막 장면에서 동료교수들이 “난 당신과 함께 일하게 되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자기가 쓰던 만년필을 그에게 전달하는 모습은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했다. 그의 위대한 이론 “의사결정 이론”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천재성이 아니라 그를 믿고 끝까지 사랑하고 믿어준 그의 아내와 동료의 사랑일 것이라고…

관련기사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