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3.4℃
  • 구름조금대전 -1.9℃
  • 연무대구 2.3℃
  • 연무울산 2.6℃
  • 연무광주 0.6℃
  • 흐림부산 3.0℃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7.0℃
  • 맑음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2.7℃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

우주가 얼마나 크다고 생각하는가? 그것을 측정할 수 있는가? 그것은 우주가 무한하다고 믿는 것이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는 천재 수학자이며 프린스턴 대학의 교수 존 내쉬의 삶을 조명한 영화이다. 그는 비록 중간에 정신분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지만 의사결정이론을 완성하고 그에 대한 검증과 확산을 위해 평생을 살아간 위대한 학자였다.

난 이 영화를 통해 비록 주인공인 존 내쉬 교수가 사람들과의 접촉을 멀리하고 이상한 행동을 하며,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독특한 삶을 살아가지만 그의 이론과 업적, 삶의 스타일을 받아줄 수 있는 주위의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사회가 마음에 와 닿았다. 왜 우리는 우리와 좀 다른 생각과 스타일을 가진 사람들을 좀 더 포용력 있게 받아주지 못할까? 우리가 너무 획일적인 삶과 스타일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을까? 누구나 한번의 삶을 살아가고 있고, 누구나 지향하는 방향이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마치 얼굴이 각양각색인 것처럼. 그렇다면 그를 바라보는 우리도 사람들의 다양성에 대해 넒은 생각과 모습으로 그들의 삶을 이해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

난 영화에서 해답은 존 내쉬 교수의 아내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는 특이한 행동을 하는 그를 언제나 사랑으로 받아주고 이해해 주고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항상 그와 함께 하고 있다. 물론 정신분열이 심해서 갓난아기인 아들이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그녀는 그의 손을 자기 가슴에 가져다 대고 “자기 눈으로 보는 것을 판단하지 말고, 가슴으로 느껴지는 것만 믿어라”라는 말을 하면서 끝까지 그와 함께 한다. 결국 그는 자신을 항상 지켜준 아내와 동료의 믿음과 신뢰, 사랑으로 누구도 만들지 못했던 위대한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동료교수들이 모두 존경하는 교수로 남게 되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하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제 인생의 가장 중요한 발견은 신비로운 헌신적 사랑이었습니다. 거기엔 어떤 논리적 이유도 없었습니다... 당신은 내 존재의 이유이고 나의 모든 이유는 당신입니다. 전 소중한 것을 발견했어요. 어떤 논리나 이성도 풀 수 없는 사랑의 신비한 방정식...”

마지막 장면에서 동료교수들이 “난 당신과 함께 일하게 되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자기가 쓰던 만년필을 그에게 전달하는 모습은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했다. 그의 위대한 이론 “의사결정 이론”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천재성이 아니라 그를 믿고 끝까지 사랑하고 믿어준 그의 아내와 동료의 사랑일 것이라고…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