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넛지리처드 탈러, 캐스 선스타인 '넛지'

얼마 전 추석을 지냈습니다. 명절이면 여러 미디어에서 친척들과 화목하게 명절을 보내는 방법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 가운데 가장 비중 있게 다뤄지는 주제가 덕담을 할 때 상대를 배려하자는 것입니다. 흔히 어른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공부는 잘하고 있니, 취업 준비는 잘 되고 있니, 결혼은 언제… 아이는…’ 등의 인사말이 정작 덕담을 듣는 당사자에게는 스트레스를 주고, 즐거워야할 명절에 친척들과의 만남을 꺼리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그런 의도가 아닌데, 왜 그런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까요?

이에 대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책으로 몇 년 전에 발간돼 지금까지 주목을 받고 있는 ‘넛지(nudge)’라는 책을 소개할까 합니다. 넛지는 옆구리를 슬며시 찌른다는 뜻의 단어로, 다른 사람의 선택에 대한 부드러운 개입을 의미합니다.

저자는 급식에 대한 경험으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아이들에게 건강을 위해서 채소를 더 많이 먹으라고 하기보다 음식의 순서나 배열을 다르게 함으로써 채소를 더 많이 먹게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혹은 암스테르담 공항의 남자화장실에 ‘깨끗하게 사용하세요’라는 문구 대신 소변기 중앙에 파리 모양의 스티커를 붙이는 것만으로도 화장실이 더 깨끗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파리 스티커가 사람들의 본능을 일깨우기 때문입니다.

이와 유사한 여러 사례들을 열거하면서 강압으로 느낄 수 있는 직접적인 방법을 배제하고 상대가 적절한 행동을 할 수 있도록 우회적이고 부드럽게 접근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할 것을 권합니다. 강한 눈빛으로 쏘아보면서 큰소리로 말하지 않고 옆구리를 쿡 찌르듯이 말입니다.

이렇듯 넛지는 똑똑한 선택을 이끄는 선택설계의 힘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이런 식의 접근방법에 대한 연구는 경제학이나 경영학 분야에서 지금까지 계속되어왔으며 새삼스러운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책을 읽는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이런 접근방식이 꽤 유용할 수 있다는 데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고, 회사나 가정에서 또는 나 자신에게 한번 응용해 볼까하는 생각이 들만큼 흥미로운 사례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물론 선택설계의 목적이 유익한 것이라는 전제하에서 말입니다.

명절에 만난 조카나 사촌동생에게 이렇게 얘기하면 효과가 있을까요? 적어도 심정적인 동조를 통한 위안의 효과는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그동안 애썼네. 공부하느라 힘들지? 오늘만큼은 맛난 것 많이 먹고 푹 쉬자’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