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2.1℃
  • 맑음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0.0℃
  • 구름조금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조금강화 -7.9℃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삶이라는 여행의 동반자


삶의 과정에서 우리는 다양한 경험들을 하게 되고, 종종 타인의 차이를 가로질러 보편적으로 말을 걸어야 하는 순간들에 직면한다. 이러한 순간에 시를 통해 삶을 성찰하고 사유하며, 위로 받고 감동하는 것은 어떨까. 이를 기대하며 “인간과 인간의 삶을 이해하고자 노력하는 행위”를 시로 담고자 했던 시인의 시집 『여행』을 소개하고자 한다. 깊어 가는 가을, 그의 시선을 따라가며 삶의 의미를 한번 곱씹어 보자.

『여행』은 등단 40년이 된 것을 스스로 기념하고자 펴낸 정호승 시인의 열한 번째 시집이다. 곽재구 시인은 시집을 읽는 동안 “시 속에 눈이 오고 바람이 불고 울고 있는 별들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하였다. 이 시집에서 시인은 변함없이 맑고 투명한 언어로 인간 존재와 삶에 대한 깊은 반성과 고뇌가 깃든 성찰의 세계를 보여준다. 시집의 가장 첫머리에 자리 잡아 여행을 떠나는 출발점이 되고 있으며, 시집의 제목이기도 한 「여행」이라는 시를 인용해 본다.

사람이 여행하는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다
아직도 사람이 여행할 수 있는 곳은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의 오지뿐이다
그러니 사랑하는 이여 떠나라
떠나서 돌아오지 마라
설산의 창공을 나는 독수리들이
유유히 나의 심장을 쪼아 먹을 때까지
쪼아 먹힌 나의 심장이 먼지가 되어
바람에 흩날릴 때까지
돌아오지 마라
사람이 여행할 수 있는 곳은
사람의 마음의 설산뿐이다

시인 정호승은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때 대구로 이사하여 성장기를 보냈다. 그는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가 당선되고,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또, 1982년에는 단편소설로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기도 하였다. 그는 7,80년대와 90년대 시단을 관통하는 독자적인 색깔을 지닌 시인이다. 그러나 대중이 그를 기억하는 것은 아마도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창비, 1997), 『외로우니까 사람이다』(열림원, 1998)라는 두 권의 스테디셀러 덕분일 것이다. 그는 일상적 소재를 통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메시지를 창조해내며 궁핍한 시대의 비교적 덜 궁핍한 시인으로 독자와 현재까지 소통을 계속하고 있다.

시인은 우리에게 사람이 여행하는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라고 한다. 흔히 여행이란 떠남과 돌아옴을 운용 원리로 삼지만 그의 여행은 돌아옴을 특별히 염두에 두지 않는다. 그의 여행은 떠남과 비움을 통해 가벼워지고자 한다. 시의 눈으로 세상과 인생을 바라보고자 하는 시집에 담긴 적지 않은 시편들을 통해 마음의 “오지”와 “설산”에 닿는다면, 이 시집이 삶이라는 여행길에서 의미 있는 동반자가 되어줄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