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이 한 장의 명반(Classic)’

URL복사
[만약 누군가가 절해고도에 갈 때 성악곡 하나만 고르라면 나는 서슴지 않고 이 “오베르뉘의 노래”(Song of the Auvergne)를 택할 것이다. 그것은 꼭 다브라드(Netania Davrath)가 부른 음반이어야 한다. 그만큼 청순하고 가련한 그녀의 목소리는 나를 사로잡는다. 오베르뉘 고원의 맑고 그윽한 향기가 온 방안에 가득 넘쳐 도시 생활에 찌든 내 마음을 말끔히 씻어 주기 때문이다. 이 노래는 오페라 아리아처럼 화려하고 극적이어서도 안 되고 가곡처럼 능란하고 기교적이어서도 안 된다. 소박하고 순수한 매력이 있어야 한다.]

“무슨 음악을 들으십니까?”로 시작되는 저자의 음악 감상에 대한 철학과 가이드의 한 부분이다. 음악을 전공한 전문가도 아니고 음악비평가는 더욱 아닌, 음악애호가로서 오랫동안 음악을 들으면서 평소에 쌓아왔던 해박한 지식을 통해 일반 음악애호가들이 누구나 부딪히는 선곡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를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명쾌한 필치로 제공한다.

책의 구성은 1부에서 르네상스부터 현대까지 작곡가별 대표작에 따라 명반을 소개하고, 2부는 연주자별 명반 소개, 3부는 오페라의 세계로 안내한다. 연대기별로 구성되어 있지만 마음에 드는 작곡가 혹은 연주자를 찾아 전방위로 접근해도 무방하다. 각 편에서 악장과 음계 등에 대한 간결한 이론 해설은 음악의 형식을 이해시키고, 작곡가 생애와 작곡 배경, 지휘자-연주자의 생애에 관한 이야기는 음악의 내용을 음미하도록 이끈다. 바하의「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와 파르티타」, 「무반주 첼로 조곡」과 같은 걸작이 어떠한 음악적 토양과 전통을 배경으로 탄생했는지, 브람스 교향곡이 그토록 정열적인 기쁨과 아늑한 꿈으로 넘치는 사연은 무엇인지, 에피소드를 읽는 아기자기한 재미와 더불어 불멸의 명곡을 사회적 맥락에서 읽을 수 있어 그 자체로 서양 음악사다. 또한 명반 소개는 녹음 과정, 특징, 다른 음반과의 차이점 등을 다루어 웬만한 CD가이드의 정보를 넘어선다. <당신을 클래식 음악의 주인으로 만들어 줄 名著> 타임지의 음악평론가 마이클 월시는 음악을 사랑하는 데 필요한 조건을 ‘인내심, 지식, 상상력’ 세 가지로 꼽았다. 『이 한 장의 명반 클래식』도 만만치 않은 인내심을 요구하는 듯하다. 르네상스 시대의 몬테베르디부터 현대 음악가에 이르기까지 역사적 명곡을 담은 2백60여장의 명반을 1560쪽의 방대한 분량에 걸쳐 소개하고 있으니, 그 양에 기가 질릴 만도 하다. 그러나 책장을 펼치고 글을 읽다보면 ‘지식’은 난해하지 않아 자연스럽게 내면에 축적되고, 음악을 듣고 싶은 갈증으로 ‘상상력’의 영감은 분출한다. 그 자신이 전문가가 아닌 애호가에서 출발한 저자의 탁월한 글쓰기가 독자들을 편안하게 클래식의 산책로로 이끌기 때문이다. 어느덧 당신이 책장을 덮을 때면 클래식 음악세계의 주인이 된 듯한 자신감이 충만할 것이다. 저자는 영문학이 전공(청주대 영문학과 교수 역임)이지만 소설가이자 한학자, 음악애호가로서 21세기 르네상스인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음악을 전공하지 않는 학생이라도 클래식 음악감상서의 고전이 된『이 한 장의 명반』과 함께 올 가을 모두의 삶에 넉넉한 포만감을 만끽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