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1417년, 근대의 탄생: 르네상스와 한 책 사냥꾼 이야기

르네상스와 사물의 본성에 관하여

URL복사

차가운 눈송이를 대신하여 따사로운 햇살에 흩날리는 봄꽃들의 계절이 돌아왔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아도 눈부신 햇살이 천지의 생명을 일깨우느라 아낌없이 사방을 비추는 모습에서, 자연의 부지런한 움직임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겨우내 잠을 자던 모든 생명들이 일제히 기지개를 펴고 부흥을 알리는 모습이다.

역사 속에서도 문예를 비롯한 모든 영역에서 부흥의 시기가 있었고, 우리는 이를 르네상스시대라고 일컫는다. 5세기 로마 제국의 몰락과 함께 고대 그리스 로마시대의 찬란했던 문화들은 말살되었고, 동시에 중세가 시작되었다. 야만시대, 인간성이 말살된 시대의 막이 열린 것이다. 그 후 10세기에 걸친 암흑기의 종말을 고한 르네상스는 인간성의 해방과 인간의 재발견, 그리고 합리적인 사유와 생활태도의 길을 열어준 근대문화의 선구가 된 것이다. 그렇다면 르네상스는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이 책은 르네상스 시대의 문을 연 필사가 포조 브라촐리니의 발자취를 추적하면서, 르네상스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를 고하는 논픽션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포조는 중세시대 절대자에 가까웠던 교황의 최고 비서인 세크레투스였다. 교황의 최측근으로서 사적이고 은밀한 일을 행하는 세크레투스 자리는 황금사과였고, 포조는 중세의 모든 권력의 중심에 있었으며, 동시에 모든 어두운 면을 가장 가까이에서 주관하였다. 그러니 포조가 고대 에피쿠로스학파에 심취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른다. 포조는 남부 독일의 한 수도원의 먼지 덮인 서가에서 고대 로마시인 루크레티우스의 철학 서사시 ‘사물의 본성에 관하여’를 찾아내어 필사하였고, 루크레티우스의 서사시는 그 이후 세계사의 진행방향을 완전히 바꾸어 놓게 된 것이다.

우리는 늘 어딘가에 속해 있다. 그리고 속해 있는 우리들은 그 예속이 너무나 일상적이어서 우리가 속한 ‘어딘가’의 본성을 모르기 마련이다. 그러면서 역사는 언제나 진화하여 왔다고 여기게 된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얼굴을 알기 위해 우리의 뿌리를 찾아가듯이, 때로는 우리 역사의 어느 지점을 일깨워주는 책들을 만나는 일도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중세의 쇠락과 근대 문예부흥 사이의 어느 한 지점을 박진감 넘치게 서술한, 멋진 한편의 추격전 같은 드라마이다.

마지막으로 위대한 책 사냥꾼 포조의 고백을 들려주고 싶다. “… 이 모든 것이 다 책으로 돌아가기 위함입니다. … 남은 시간을 우리는 책과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책이 우리의 마음을 이 모든 고난으로부터 벗어나게 해주고 많은 사람이 열망하는 것을 경멸하는 법을 가르쳐줄 것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